지역일반

경북도, 베트남 빈 그룹에 7가지 협력사업 제안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24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베트남 최대 기업인 빈 그룹을 방문해 응웬 비엣 꽝 부회장과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북도가 베트남 최대 기업인 빈 그룹에 상호 협력사업을 제안, 새로운 협력관계 구축에 나섰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24일 베트남 시가총액 1위 기업인 빈 그룹 응웬 비엣 꽝 부회장과 만나 7가지 상호 협력사업을 제안했다.

제안사업으로는 △자동차 부품-기술, 자동차 부품 및 관련 기술교류 △유통-농산물, 화장품, 생활소비재 진출 △교육-포스텍과의 다양한 인적·기술교류 △리조트·호텔-도내 관광, 레저, 호텔분야 교류 △농업-경북 스마트팜 협력 및 농업 교류 △쇼핑몰-오프라인 매장 입점 협의 △핸드폰-관련 부품공급업체 발굴 및 협력 등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24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베트남 최대 기업인 빈 그룹을 방문해 응웬 비엣 꽝 부회장과 상호 협력사업을 논의하고 있다. 이날 경북도는 빈 그룹측에 자동차부품, 유통, 교육, 리조트 농업 등 7가지 상호 협력사업을 제안했다. 경북도 제공


1993년 창립한 빈 그룹은 모바일폰에서 자동차에 이르기까지 48개 계열사와 관련 기업체를 보유하고 있다.

이 도지사의 이같은 제안에 대해 응웬 비엣 꽝 부회장은 “가능한 분야부터 발굴해 진행하겠다”는 의견을 나타냈다.

한편, 이 도지사는 이날 베트남 전역에 80여 개의 유통망을 가진 K마트 본사를 방문해 농특산품 수출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한편 세계 최대 모바일폰 생산기지인 (주)삼성전자(타이응웬성 소재)를 방문해 생산시설을 둘러보고 경북 관광을 홍보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