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시리즈)민선 7기 1년, 대구 기초단체장에게 듣는다(3)류한국 서구청장

“지난 1년 서구 주민의 숙원사업인 서대구 고속철도역의 착공을 이뤄냈다면 남은 과제는 서대구 역세권 개발사업과 대구산업선 착공을 기점으로 서남부권 발전을 서구가 주도해 나가는 것입니다.”

류한국 대구 서구청장은 민선 7기 출범 1년을 맞아 서대구고속철도와 대구산업선 착공 등을 통해 서구가 서남부권 발전을 주도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서대구 역세권 개발을 비롯해 서대구산업단지 및 염색산업단지 재생사업, 도시재생사업, 주택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 등이 성공할 수 있도록 지역의 역량을 총 집결해 나가겠다고 공언했다.

류 구청장은 “지난 1년간 서구는 성장과 발전의 기반을 더욱 튼튼히 하고자 모든 역량을 결집해 왔다”며 “그 결과 도시환경, 경제, 교육, 문화, 체육, 주거 등 구정의 각 분야에서 구체적인 성과를 보이면서 더 나은 서구로 발전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가장 큰 성과는 서대구 고속철도역 착공이다. 2021년 개통 예정인 서대구고속철도는 140만 서대구지역 주민들과 대구의 85%가 집중된 산업단지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류 구청장은 “서대구역세권 개발이 본격화되면 대구 동·서지역간 균형발전을 도모하는 것은 물론 서구지역의 획기적인 성장과 발전으로 이어져 재도약의 발판이 될 것”이라며 “지난 1월 예비타당성 면제 사업으로 선정된 대구산업선까지 개통되면 광역 연계 교통망 구축으로 물류비용 절감과 산업생산 증가로 국가 균형발전까지 도모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대구산업선은 서대구역과 대구국가산업단지를 연결하는 철도로 총 사업비 1조2천억 원을 전액 국비로 건설하는 사업이다. 개통예정일은 2027년이다.

주택 재개발 및 재건축 사업도 올해 서구의 주요 현안사업 중 하나다. 노후화된 주택과 낡은 도시기반 시설을 지속적으로 정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현재 서구는 9천400여 가구가 관리처분계획인가를 완료하고 2천879가구가 이주 중이다. 비산동과 원대동 일대는 538억 원 규모의 도시재생사업도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최근 서대구역세권개발사업이 지지부진한 것 아니냐는 점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서대구역세권개발 관련 기본구상 연구용역이 중단된 상태기 때문이다.

그는 “서대구역세권 개발에는 도로계획 등 분야별로 검토할 사안이 많다”며 “용역 종료 후 여러 가지 문제점이 생기면 일종의 페널티가 발생한다. 그러한 문제를 예방하고자 기초부터 탄탄히 시작하는 셈”이라고 말했다.

남은 3년 구정 방향은 참된 봉사와 따뜻한 복지, 함께 누리는 교육·문화 시설 확충, 신뢰받는 책임행정을 꼽았다.

류 구청장은 “미래발전 도시기반 구축을 통해 서구의 재도약 발판을 마련하고 안전하고 건강한 생활환경을 조성해 누구나 살고 싶은 서구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류한국 대구 서구청장이 지난 1년간 서구가 서대구 고속철도역 착공과 대구산업선 유치 등 서남부권 발전을 주도할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고 설명하고 있다.
류한국 대구 서구청장이 지난 1년간 서구가 서대구 고속철도역 착공과 대구산업선 유치 등 서남부권 발전을 주도할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고 설명하고 있다.


김현수 기자 khso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현수기자

대구 달서 상화로 지하화 사업…빨간불

대구 달서구지역 상습 정체구간인 상화로에 지하도로를 개설하는 상화로 입체화 사업이
2019-07-15 20:00:00

대구지방조달청, 상반기 2조2천507억 원 조달사업 조기 집행

대구지방조달청은 올해 상반기에 2조2천507억 원의 조달사업을 집행했다고 15일 밝혔다. 지
2019-07-15 20:00:00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