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산시, 시민의 안전한 삶 영위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구축사업’ 완료 관심



경산시가 각종 사건·사고·화재 등 긴급 상황발생 시 골든타임 확보를 위해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구축을 했다.
경산시가 각종 사건·사고·화재 등 긴급 상황발생 시 골든타임 확보를 위해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을 구축했다.

경산시는 지난 24일 오후 시청 별관 회의실에서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 5대 시민안전서비스 구축 완료보고회’를 개최했다.

경산시가 각종 사건·사고·화재 등 긴급 상황발생 시 골든타임 확보를 위해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을 구축을 했다.


이날 완료보고회에는 김봉식 경산경찰서장, 서정우 경산소방서장, 경북112종합상황실장 등 관계기관 단체장, 관계공무원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보고회는 시스템 구축 상황보고와 경산시 스마트시티 관제센터에서 구축이 완료된 통합플랫폼과 시민안전 5대 연계 서비스(112센터 긴급영상 지원, 112 긴급출동 지원, 119 긴급출동 지원, 긴급재난상황 지원, 사회적 약자 지원연계 서비스) 등을 시연했다.

시민안전 5대 연계 서비스는 경산시 전역에 설치된 CCTV를 활용해 각종 범죄, 재난, 구조 등 긴급상황 발생 시 CCTV 영상을 112·119·경산시 재난상황실 등에 실시간으로 제공해 골든타임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서비스이다.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구축으로 스마트시티 관제센터가 실시간으로 사건·사고 현장 사진, 범인 도주 경로 정보, 증거자료, 화재지점 정보 등을 제공할 수 있어 시민 안전서비스 수준도 한층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경산시는 지난해 국토부 공모사업에 선정돼 14억 원 예산을 확보, 지난 5월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및 시민안전 5대 연계서비스 구축을 완료했으며, 시범운영을 거쳐 내달부터 본격적인 서비스에 들어간다.

최영조 경산시장은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구축으로 경산시 전역에 발생하는 긴급 상황에 더욱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게 됐다”며 “이번 사업이 전국 최고의 안전 도시 경산을 만드는 데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경산시가 각종 사건·사고·화재 등 긴급 상황발생 시 골든타임 확보를 위해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구축을 했다.


남동해 기자 namd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남동해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