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대구·경북청소년인구 10년 대비 20만7천여 명 감소

동북지방통계청 발표

지난해 대구지역 청소년 인구는 10년 전인 2008년 대비 11만1천여 명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동북지방통계청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대구 청소년 인구(9∼24세)는 44만8천 명으로 대구 총 인구의 18.2%를 차지했다. 2008년 55만9천 명 대비 11만1천 명 이 감소한 것이다.

학령인구(6~21세)는 40만4천 명으로 2008년 54만3천 명 대비 13만9천 명 감소했다.

지난해 대구 청소년의 흡연율과 음주경험, 스트레스, 우울감 경험 등 건강상태는 10년 전보다 다소 양호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비만율은 11.2%로, 2008년 5.4%보다 5.8%포인트 증가했다.

흡연율(최근 30일간 하루 이상 흡연한 사람)은 6.8%로, 2008년 12.2%보다 5.4%포인트 줄었다. 음주경험(최근 30일간 1잔 이상 술을 마신 적 있는 사람)도 14.3%로 10년 전인 2008년 24.2%보다 9.9%포인트 감소했다.

스트레스 정도는 38.5%가 평상시 스트레스를 ‘대단히 많이’ 또는 ‘많이’ 느낀다고 응답하며 2008년 41.1%보다 2.6% 포인트 떨어졌다.

우울감 경험률은 23.1%로 2008년 36.3%보다 13.2%포인트 떨어진 것으로 집계됐다.

또 대학 이상의 교육을 받는 이유에 대해 13~24세 청소년 51.5%가 ‘좋은 직업을 갖기 위해’라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대구 청소년(중·고등학생)의 학교생활 만족도는 ‘교우관계’ 만족도가 80.8%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는 전국보다 4.2%포인트 높았다. 또 교사와의 관계에 52.5%, 교육내용에 51.7%, 학교시설 및 설비 39.4%가 만족한다고 응답했다.

경북 청소년 인구(9∼24세)는 지난해 43만8천 명으로 2008년 대비 9만6천 명 감소했으며 학령인구(6~21세)는 40만2천 명으로 10년 전에 비해 11만9천 명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상태는 비만은 높아지고, 흡연과 음주, 스트레스, 우울감 경험은 다소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경북지역 청소년 역시 절반 이상인 52.4%가 좋은 직업을 갖기 위해 대학이상의 교육을 받는다고 응답했으며 학교생활 만족도에서는 교우관계 만족도가 80.2%로 가장 높았다.

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지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