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대구시의회 통합신공항 건설 특위 ‘영남권 신공항에 대한 정치적 이용 규탄 성명서 발표”

정부는 기만적인 김해신공항 재검토 방침을 즉각 철회할 것을 요구
5개 시·도가 합의·수용한 기존 계획대로 추진해야



대구시의회 통합신공항 건설특위 위원들이 25일 신공항관련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대구시의회 통합신공항 건설 특별위원회(위원장 홍인표)가영남권 신공항 정치도구화 시도를 강력 규탄하고 나섰다.

신공항 특위는 25일 대구시의회에서 통합신공항 건설 특위 위원 및 배지숙 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시의원들과 함께 ‘영남권 신공항에 대한 정치적 이용 규탄 성명서’를 발표했다.

김태원·김지만 의원 등 특위위원들은 이날 부산과 울산, 경남지역 일부 정치권의 영남권 신공항 정치도구화 시도를 강력하게 규탄하고, 중앙정부가 영남권 신공항을 계획대로 책임있게 추진할 것을 강력 촉구했다.

성명서에는 △정부는 외국전문기관의 검토와 평가 그리고 지역민의 합의를 무시하고, 특정 지역 정치권의 일방적인 요구에 따라 결정한 ‘김해신공항 재검토 결정’을 즉각 철회할 것,△정부는 영남권 신공항으로 추진하는 김해신공항사업이 대한민국의 국방 및 항공정책과 직결되는 국가차원의 안보사업이자, 기반시설사업임을 각인하고, 원래 계획대로 책임있게 추진 할 것,△부산, 울산, 경남지역 정치권은 더 이상 여론몰이로 지역갈등을 조장하며, 당장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 전체 영남지역 발전을 가로막는 정치선동을 중단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이 담겼다.

홍인표 위원장은 “영남권 신공항은 정치도구화 할 사안이 아니며, 국토 균형발전과 영남권 5개 시·도가 합의해 추진하고 있는 지역 최대의 상생협력 사업임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라면서 “통합신공항 건설 사업은 흔들림 없이 추진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