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청송군, 올해 ‘청송 황금사과의 원년’으로 지정, 명품 청송사과 만들기에 올인,



청송군이 지역 대표 농특산물인 청송사과의 품질향상을 위해 다양한 교육과 사업을 펼치는 등 ‘청송사과’ 품질향상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개화기 잦은 강우와 저온현상, 봄철 가뭄과 고온 등 이상기상으로 인해 사과재배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지만, 청송군은 높은 사과재배기술로 현재 타 지역보다 사과작황이 좋은 편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청송군은 지난달 25일 GAP사과농업단과 사과재배 농업인 등 1천 명을 대상으로 여름 장마철 병해충과 토양관리 교육을 실시하는 등 지속적인 사과원 관리를 위한 종합적인 교육을 지속적으로 실시하며, 명품 사과생산에 선제적으로 나서고 있다.

또한 봄철 이상기후에 대응해 사과꽃가루와 수정벌을 400여 농가(600ha)에 보급하고 황금사과 조성, 우리품종 과원조성, 유해동물 방지 등 사과 품질 향상을 위한 다양한 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올해를 ‘청송 황금사과의 원년’으로 지정하고, 재배기술 체계 확립과 특화품목 교육을 통해 국내 황금사과의 시장 선점에 나선 청송군은 황금사과 재배기반 확충을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청송 황금사과는 황금빛 과피에 아삭한 육질과 높은 당도로 전국 어디에서도 따라올 수 없는 최고의 맛을 자랑하고 있어 조성지역의 확대, 지역농협과의 유통연계를 통해 생산과 정책, 유통을 일원화해 최고의 사과를 만든다는 방침이다.

윤경희 군수는 “작목별 현장교육을 확대하고 농촌진흥청과 공동으로 현장연구과제도 추진하겠다”며 “농가밀착형 현장지도 등으로 ‘국민사과 청송황금사과’에 걸맞은 미래지향적인 사업과 농가지도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청송군이 명품 청송사과의 품질향상을 위해 농업인 1천 명을 대상으로 여름철 과원관리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임경성 기자 ds5ykc@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임경성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