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야생 호랑이는 먹잇감을 어떻게 구할까?... 봉화 호랑이 숲에서 배운다.

국립 백두대간수목원, 백두산 호랑이의 생태 해설프로그램 운영

봉화에 있는 국립백두대간 수목원 내 호랑이 숲에는 두만(수컷·18살), 한청(암컷·14살), 우리(수컷·8살), 한(수컷·5살), 도(암컷·5살) 등 5마리의 백두산 호랑이가 살고 있다. 이 호랑이 숲은 축구장 7개 크기로 국내에서 가장 넓다.


“백두산 호랑이는 무엇을 먹고 어떻게 살아가나요?”

산림청 산하 공공기관인 국립백두대간수목원(원장 김용하)은 봉화군 춘양면 호랑이 숲에서 호랑이의 특징과 습성 등에 대해 알 수 있는 ‘백두산 호랑이 생태 해설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이 프로그램은 이달부터 매일 오전 10시30분과 오후 2시30분 두 차례에 걸쳐 호랑이에 대한 행동 특징과 습성 등 호랑이 생태에 대한 자세한 설명을 한다.

국립백두대간수목원의 호랑이 숲은 4.8ha다. 축구장 7개 크기로 국내에서 호랑이를 전시하는 시설 중 가장 넓다. 호랑이의 자연 서식지와 최대한 유사한 환경으로 조성돼 있다.

현재 호랑이 숲에는 두만(수컷·18살), 한청(암컷·14살), 우리(수컷·8살), 한(수컷·5살), 도(암컷·5살) 등 5마리의 백두산 호랑이가 살고 있다.

야생에서 보이는 건강하고 자연스러운 행동이 최대한 나타날 수 있도록 다양한 행동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국립백두대간수목원 관계자는 “백두산 호랑이의 생태 해설 프로그램을 통해 관람객들이 호랑이에 대한 궁금증을 해결하고, 국립백두대간수목원에서 힐링도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완훈 기자 pwh0413@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완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