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김천시 2020년 도민체전 포기, 도체육회 법적, 도의적 책임져야

김충섭 김천시장이 5일 체육관계자 회의에서 2020년 도민체전 개최 논란을 일으킨 도 체육회에 강한 유감을 밝혔다.


“경북도체육회 운영위원회 및 이사회에서 의결된 300만 도민 화합체전을, 도비지원 없이 대회를 개최하라는 게 말이 됩니까?”

김천시 도민체전유치위원회(공동위원장 황정상, 김정호)는 지난 5일 오후 김충섭 김천시장과 김세운 시의회 의장, 유치위원, 종목별 회장단 등이 참석한 가운데 ‘체육회 관계자 회의’를 열고, 2020년 도민체전을 도비지원 없으면 개최하지 않기로 결정한후 목소리를 높여 도 체육회를 비난했다.

이날 회의에서 김천시는 “2021년 도민체전 유치선청을 철회하자, 2020년 도민체전을 종합경기대회로 격상시켜 김천시에서 개최해보라는 도 체육회 이사들의 권유에 따라 2020년 경북도민체전 유치신청을 했었다”고 밝혔다.

이에 도 체육회에서는 지난 6월18일 운영위원회와 이사회를 열어 2020년 도민체전 개최지로 김천시를 선정했다.

그러나 2020년 도민체전 김천개최 선정이 도 체육회가 별도로 공고를 하지 않고 개최지를 결정하는 등 논란이 일자, 도 체육회에서는 6월21일 김천시에 공문을 보내와 자체예산으로 개최한다는 조건을 명시하고 소요예산 내역에서 도비지원금을 삭제하는 유치계획서 변경을 요구했다.

김천시는 “시설비 투자예산은 자체로 부담할 수 있으나 개·폐회식 등 17억여 원의 대회 운영비는 도체육회가 부담해야 한다”며 도 체육회의 요구에 따르지 않았다.

논란일 일자, 이철우 지사는 지난 2일 “도민체전 개최 예산 57억 원을 두고 김천시는 도 체육회, 도 체육회는 김천시가 각각 부담하는 걸로 잘못 알고 결정됐다”며 재논의를 지시했다.

경북도의회 문화환경위원회도 4일 “경북도체육회는 2020년 김천시 도민 종합체전 개최 결정을 재심의하라”고 촉구했다. 정상적인 유치신청과 선정과정의 기본원칙·규정이 무시됐고, 예산 부분도 명확하지 않는 점 등을 이유로 들었다.

김천시 도체유치추진위원회는 “이번 사태로 시 이미지와 시민들 자존심을 훼손한 도 체육회는 즉각 사과하고, 법적·도의적인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도 체육회 이사회에서 김천시 자체예산으로 도민체전을 치르도록 의결했다면 회의록을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김충섭 시장은 “도비 지원 없이 도민체전을 치른 전례가 없다”며 “이런 도민체전이라면 유치 신청을 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유감을 표명했다.

이어 “도민체전 문제로 혼선을 빚어 시민들에게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안희용 기자 ahyo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안희용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