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영등포구청역에서 '몰카' 찍다 현행범으로 체포된 앵커 출신 언론인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지난 3일 오후 11시55분쯤 서울 영등포구청역에서 여성의 하체를 몰래 촬영한 A씨가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오늘(8일) 서울 영등포경찰서가 A씨가 지상파 메인뉴스 앵커 출신이라고 밝혀 충격을 주고있다.

A씨는 범행 사실을 부인했으나 휴대전화에서 몰래 찍은 여성의 사진이 발견됐으며, 현장에 있던 시민이 범행을 목격하고 피해자에게 알린 뒤 경찰에 신고해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A씨는 성폭력범죄 처벌특별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입건돼 조사중이다.

onlin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