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지하철서 몰카찍다 현행범 체포된 언론인은 '김성범'… SBS 논설위원

사진=SBS


오늘(8일) 앵커 출신 언론인 A씨가 지난 3일 서울 영등포구청역에서 여성의 하체를 몰래 촬영한 혐의로 붙잡혔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 A씨는 김성준 SBS 논설위원인 것으로 확인됐다.

김성준은 SBS 러브FM '김성준의 시사 전망대' 진행을 맡고 있었으나 최근 그를 대신해 이재익 PD가 진행을 맡았다. 제작진은 "김성준 앵커의 개인적인 사정으로 대신 진행을 맡았다"고 공지한 바 있다.

동아닷컴에 따르면 SBS 측에서는 "현재 확인 중"이라며 라디오 하차 여부 등과 관련해 "입장이 정리되면 밝히겠다"고 전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성준은 지난 3일 오후 11시 55분께 서울 영등포구청역에서 원피스를 입고 걸어가던 여성의 하체를 몰래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현행범으로 체포된 김성준은 범행 사실을 부인했으나 휴대전화에서 몰래 찍은 여성의 사진이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1991년 SBS에 입사한 김성준은 보도국 기자를 거쳐 보도국 앵커, 보도본부장까지 올랐으며 'SBS 8시뉴스'를 진행하며 신망을 얻었다.

onlin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