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민선7기 1년, 경북기초자치단체장에게 묻는다-<12>권영세 안동시장

권영세 시장이 민선7기 1주년을 맞아 그동안 핵심적으로 추진해 온 각종 지역발전 정책에 대한 보람을 회고하고, 앞으로의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민선 5기, 6기에는 3대문화권 사업을 비롯한 대형 프로젝트 추진으로 외형을 다지는 시기였다면, 민선 7기는 대형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연착륙시키고, 시민 삶의 질을 바꾸기 위한 시책에 집중오고 있습니다.”

권영세 안동시장은 안동 최초 민선시장 내리 3선에 성공했다. 무소속 출마에도 불구하고 ‘안동을 더욱 안동답게’라는 슬로건으로 다시 한번 시민의 선택을 받아 민선7기 4년을 이끌고 있다.

민선7기는 시작부터 주목 받았다. 민선7기 시작과 함께 SK바이오사이언스로부터 5년간 1천억 원대의 대규모 설비투자를 이끌어 냈고, 경북바이오일반산업단지 확장도 애초 29만9천㎡(9만 평)에다 22만9천㎡(7만 평)을 추가 확장해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권 시장은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복지정책에도 주력해 왔다”고 밝혔다.

“무주택 저소득 노인을 위한 공공실버주택은 올 12월 150호 입주를 목표로 마무리 공사가 한창이고, 대학생과 사회초년생 등 젊은 세대를 위한 행복주택은 200호 공급을 목표로 토목 기초공사에 들어가면서 보편적 주거복지 실현에 바짝 다가섰다”고 설명했다.

이와 더불어 장애인체육관 건립을 위한 문화체육관광부 공모사업에 선정, 저상버스·특별교통수단 구입을 위한 국·도비 확보, 장애인의 생활 안정과 장애인 단체 및 복지 시설 지원 예산 확대, 전동휠체어 무료 급속충전기 설치 등 사회적 약자에 대한 배려도 놓치지 않았다는 평가다.

권 시장은 “무엇보다도 안동문화 세계화를 위한 노력이 빛을 발한 1년이었다”고 회고한다.

“지난해 8월 봉정사가 ‘산사, 한국의 산지 승원’으로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됐으며, 2010년 하회마을 세계유산 등재, 2015년 한국의 편액 세계기록유산 등재에 이어 이달에는 도산서원, 병산서원도 세계유산에 등재돼 또 한 번 쾌거를 이뤘다”고 밝혔다.

또한 “연이은 세계유산 등재로 ‘하회별신굿탈놀이’를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재해 유네스코 3대 카테고리를 모두 석권한 세계 최초의 도시가 되겠다는 게 안동시의 야심 찬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더불어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방문 20주년을 맞은 지난 5월에는 여왕의 차남인 앤드루 왕자가 대를 이어 안동을 방문해 ‘The Royal Way(왕가의 길)’를 걸었고, ‘노블레스 오블리주’의 상징 임청각도 지난해 복원·정비 종합계획 수립을 완료하며 민족정기 바로 세우기에 본격 돌입했다”고 밝혔다.

권영세 안동시장은 “지난 1년은 각종 계획과 다짐을 행동으로 옮긴 한 해 였다면, 이제는 이룩한 것보다 이룩하지 못한 것에 집중하며 전력투구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김진욱 기자 wook9090@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욱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