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일반

경북대 영남대 각각 대구경북 선도대학 선정..인재 양성 이끈다

경북대 전경
경북대와 영남대가 교육부 주관 ‘2019년 지역선도대학 육성사업’에 각각 선정됐다.

지역선도대학 육성사업은 대학이 지자체와 공공기관, 산업계와 함께 지역발전의 거점 역할을 수행하고 인재 양성에 함께 하는 사업이다.

경북대는 선도대학으로 협력대학인 계명대, 한동대, 경운대, 동국대(경주), 대구시, 대구혁신도시 내 공공기관과 컨소시엄을 형성해 4차 산업혁명 대비 공공분야 맞춤형 SW융합인재 양성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이를 위해 대학은 비교과 및 공공기관·산업체 특화 프로그램, 산학관 네트워킹 강화 프로그램 등 5대 교육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지역 우수인재를 육성할 계획이다.

1차년도 사업비로 교육부로부터 8억5천만 원, 대구시 국고사업비 대비 대응자금으로 3억 원을 지원받는다.

영남대 전경
영남대도 2024년 2월까지 5년 간 매년 10억 원(국고 및 지자체 지원금)씩 총 50억 원을 지원받아 ‘지속가능 지역발전을 위한 미래선도 스마트 인재 양성’에 나선다.

경북권역 선도대학에 선정된 영남대는 대구대, 대구가톨릭대, 대구한의대, 경일대, 경북도, 경산시 등 지자체와 대구·경북 소재 15개 공공기관 및 에너지, 자동차, 환경·안전·보건 분야 40개 기업과 컨소시엄을 맺는다.

이후 영남대는 △스마트에너지, 물순환, 유틸리티, 교통시스템 △신재생에너지 기반 에너지 자립 시티 구현 △물순환 선도도시 건설과 지능형도시 수자원 관리 △자율주행시티 및 스마트도로 구현 등의 분야 인재 양성을 이끌 계획이다.

한편 2019년 지역선도대학 육성사업에는 경북대, 영남대를 비롯해 경상대, 금오공대, 부산대, 울산대, 전남대, 전북대, 제주대, 충남대, 충북대 등 12개 대학이 선정됐다.

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정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