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민선7기 1년, 경북 기초단체장에게 묻는다-(11)오도창 영양군수



오도창 영양군수가 취임 1주년을 맞아 지금까지의 성과와 앞으로의 군정 계획을 밝히고 있다.


“혁신과 변화를 바탕으로 행복 영양의 꿈을 반드시 실현해 내겠다는 각오로 민선7기를 시작했는데 어느새 1년이 지나갔습니다. 앞으로 소통과 공감을 중심으로 끊임없는 혁신과 변화를 통해 영양군의 비전을 정책에 잘 접목시켜 군민들의 열망과 기대에 부응해 나가겠습니다.”

오도창 영양군수는 민선7기의 군정 목표인 ‘변화의 시작! 행복영양’을 향해 가는 숨 가쁜 여정에 지난 1년의 군정은 군민 모두가 함께 참여하고 함께 성과를 누릴 수 있는 기반을 다졌다는 점에서 의미 있는 변화를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오 군수는 먼저 생활민원 바로처리반 운영, 어르신 무료 목욕상품권 지원사업, 농 작업대행 반 실시, LPG 배관망 설치공사 조기완료 등 ‘행복영양’을 집중적으로 추진해 오고 있다.

군민생활과 행정을 하나로 해 그동안 군민들이 가졌던 행정에 대한 아쉬움과 갈증을 해소하고, 군민의 눈높이에 발맞춰 함께 나아가는 행정을 펼치고 있다.

특히 ‘산나물축제장의 이전’ 이란 결단을 내려 16만여 명이라는 역대급 최다의 관광객 방문 기록과 함께 유도 종목의 동계훈련지 유치로 적극적인 스포츠 마케팅에도 심혈을 기울였다.

이와 함께 정례적으로 시행해온 직원 조회를 석회로 변경해 군정 붖위기를 싹 바꿨다. 석회 후 식사 자리를 마련함으로써 공직자와 군민이 함께 소통하는 시간을 공유하는 등 지역경제 살리기에도 적극 동참하고 있다.

또한 각종 지역 경제 관련 조례 재개정을 비롯한 영양군 소상공인 금융지원 업무협약 체결, 전통시장 현대화를 위한 환경개선 사업에 이르기까지 침체 된 지역경제 살리기를 위한 전방위적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영양 지역경제의 희망 불씨를 되살려 전통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어 크게는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어지는 선순환의 경제 고리를 이어가도록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오 군수는 선거 이후 갈라진 민심으로 인해 영양군 민선7기가 앞으로 나아가는 데 걸림돌이 되지 않도록 군민 다수가 이해하고 공감할 수 있는 정책을 마련하는 등 군민 눈높이 행정을 약속했다.

무엇보다도 향후 지역 도로망 구축, 도시재생 뉴딜사업 및 새뜰마을 사업 조기 완료로 군민 정주여건 개선 증진, 인구지킴이 민관공동체 대응센터 건립, 공립형 지역아동센터 건립, 청소년 수련관 건립, 노인복지관 건립 등으로 전 연령층을 아우르는 생애 맞춤형 복지 완성으로 실질적인 행복영양의 미래 청사진을 제시했다.

오도창 군수는 “지난 1년간 그래왔듯이 남은 3년도 군민과 함께 고민하고 대안을 만들어 ‘군민이 행복한 영양’이라는 궁극적 목표에 도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황태진 기자 tjhwa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황태진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