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강효상 의원, 환경부에“대구 취수원 이전에 실효성 있는 방안 마련”촉구

국회 환노위 전체회의서 환경부·고용노동부·기상청 현안질의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최저임금 누적 상승률 답변 못해 빈축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대구 달서구 병 당협위원장)은 15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조명래 환경부 장관에게 “대구 취수원 이전에 실효성 있는 대안을 마련해야한다”고 촉구했다.

강 의원은 “대구 취수원 이전문제를 포함, 낙동강유역 통합 물 관리 방안에 대한 연구용역이 진행 중”이라며 “백가쟁명(百家爭鳴)식으로 여러 아이디어를 제안하는 것보다 중요한 것은 각 지자체 간의 이해관계가 있는 당사자들끼리 모여서 실천할 수 있는 방안을 내놓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조명래 장관은 “지난 4,5월 경에 낙동강 상류 지자체장들과 MOU를 체결했고 하류 지자체장들과도 곧 체결할 예정”이라며 “모든 과정에서 지자체와 지역주민들이 동등하게 참여해서 모두가 합의할 수 있는 용역을 추진하고 있으며 방안도 도출하겠다”고 답했다.

강 의원은 조 장관이 시찰을 다녀온 영주댐 문제에 대해서도 질의했다. 조 장관은 “시민단체에서 안전성 문제를 제기해서 전문가단을 구성해 점검을 했지만 법정기준에 따른 이상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지역주민과 환경단체에서 많은 문제제기를 하고 있기 때문에 중장기적으로 어찌할지 점검단 구성이나 용역 등의 일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강 의원은 예년과 상이한 기상상황에 대해 질의했다. 김종석 기상청장은 강 의원의 현안질의에 “티벳 고원 쪽 상층 공기가 차가워서 작년에 비해 장마가 늦을 걸로 예상했으며, 작년 같은 섭씨 41도를 넘나드는 극한의 폭염은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7월 말 쯤에 장마전선이 북상하게 되면 8월부터는 더울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또한 강 의원은 급격하게 오른 최저임금과 소득주도성장 강행에 대해 “이번엔 동결로 갔어야 했는데 유감”이라고 말하며 이재갑 장관에게 최저임금 업종별 차등 적용에 대해 질의했다. 이에 이재갑 장관은 “업종별 차등적용에 대해 최저임금위원회에서도 논의해서 표결까지 했지만 내년도에는 적용하지 않는 것으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현안질의에서 최저임금제도의 주무부처 장관인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의 답변이 빈축을 사기도 했다. 이재갑 장관은 “(2017년 이후)최저임금 누적 상승률”이 얼마인지를 묻는 강 의원의 질문에 대해 선뜻 대답하지 못하다가 강 의원이 “30%가 넘지 않나”며 재차 질문하자 “그럴 것 같다”고 답한 바 있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