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기자수첩…섭섭한 집토끼 마음이라도 달래주자

신승남

제2사회부

섭섭한 집토끼 마음이라도 달래주자

구미형일자리 사업에 대한 구미시민의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구미시와 정부는 구미형일자리 사업 참여 대기업인 LG화학에 각종 지원과 혜택을 약속하고 있다. 하지만 이를 지켜보는 구미국가산업단지내 기존 대기업과 중견기업들의 심기는 불편하다.

집토끼가 뿔이 난 상황이다.

구미시와 정부는 현재 LG화학과 구미형일자리 협약을 앞두고 의견을 조율중이다.

부지 무상 제공과 세제혜택, 폐수처리시설 설치 등이 주요 안건이라고 한다.

시민들은 LG화학이 얼마나 많은 일자리를 제공할지 궁금하다. 하지만 이마저도 불투명하다.

대략 1천여 명 선이라는 보도와 그보다 많은 2천여 명이라는 설, 1천여 명이 안 될 것이라는 추측이 난무한다.

그만큼 구미경제가 어렵고, 이번 구미형일자리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이 높다는 반증이기도 하다.

구미시와 정부, 시민들의 높은 관심은 구미국가산단에 입주 일부 대기업과 중견기업들에게 상대적으로 박탈감을 안겨주고 있다.

기업 이윤을 창출하기 위해 기업 활동 차원에서 지속적인 투자를 해 온 이들 기업들은 지금 구미시와 시민들이 LG화학에 보내는 깜짝 관심이 섭섭하기만 하다.

구미시와 시민들이 평소에 입주기업들에게 그만한 관심을 보여주었던가?

일부 대기업은 임대로 쓰고 있는 공장터의 매입이 어려워지자 매입 협상을 진행하면서도 조용하게 공장 이전지를 물색중이다.

물론, 구미지역 이외로도 이전이 가능하다는 것이 기업 입장이다.

또 다른 한 대기업 관계자는 지금의 이 상황이 어색하기만 하다.

공장 증설과 관련해 각종 허가를 받는 과정에서 겪었던 불편을 생각하면 지금 구미시의 모습이 낯설기 때문이다.

또 다른 대기업은 최근 갑작스런 구미시의 친절이 부담스럽다.

기업 차원에서는 조용하게 다른 지역에 있는 공장을 이전하고 새로운 투자를 할 계획이지만 구미시가 투자협약 체결을 원하고 있어서다.

구미시 입장에서는 기업유치라는 홍보효과가 있겠지만 행사 준비를 함께해야 하는 기업 입장에서는 부산스럽고 탐탁치 않다.

LG화학의 구미형일자리에 대한 구미시와 정치권, 시민들의 불편한 관심은 이해가 간다. 아마도 침체된 지역경제를 살릴 수 있다는 기대감에서 나온 관심일 것이다.

하지만 구미형일자리 사업 등 신규투자에만 목을 매어서는 안된다.

구미시가 현재 상황에 처한 이유는 대기업의 국내·외 이탈 때문이다.

신규 투자를 유치하는 것도 반드시 필요하지만 기존 입주기업이 떠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우선돼야 한다.

그동안 지역경제와 발전을 책임져 온 기존 입주 기업들에게도 관심을 가져야 하고 이들 기업을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

산토끼를 잡아 새로운 먹거리를 만드는 것도 중요하지만 섭섭해서 우리를 뛰쳐나가려는 집토끼에게 관심과 애정을 나눠주고 달래는 것이 우선돼야 한다.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