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일반

고등학생들이 직접 제작한 ‘동생들을 위한 영어 동화책’

경북외고 학생들, 직접 만든 동화책, 지역 도서관에 기증

경북외국어고등학교 학생들이 영어 동화책을 직접 창작해 지역 도서관에 기증했다. 기증된 동화책에는 경북외고 2학년 학생 25명이 각각 창작한 25편의 이야기가 실려있다.
경북외국어고등학교 학생들이 직접 창작한 영어 동화책을 지역 도서관에 기증해 화제다.

경북외고는 16일 지역의 아동들이 좀 더 재미있고 즐겁게 영어를 배울 수 있도록 경북교육청 구미도서관, 구미시립중앙도서관, 구미시립봉곡도서관 등 3곳에 30권씩 총 90권을 기증했다.

기증된 영어 동화책은 유치원생을 대상으로 하는 드림 박스(DREAM BOX), 초등학교 저학년용인 글로잉 라이트(GLOWING LIGHT), 초등 고학년생을 위한 트루 칼라즈 드루 칼럼(TRUE COLORS THROUGH COLUMN) 등 3종이다.

3종의 동화책에는 경북외고 2학년 학생 25명은 각각 창작한 25편의 이야기를 실었다. 학생들은 또 동화책에 실린 표지와 삽화도 직접 그려 넣었다.

경북외고 학생들이 영어 동화책을 직접 만들기 시작한 건 지난해부터다. 당시 만든 동화책은 초등학교 후배들에게 선물했다.

이번 영어 동화책 제작에 참여한 임소령(2학년) 학생은 “초등학생들에게 따뜻한 사랑과 응원의 메시지를 동화로 전할 수 있어 아주 즐겁고 행복하다”며 “작가들이 만든 동화책에 비해 많이 부족하지만 동생들을 아끼는 마음이 잘 전달됐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류성욱 기자 1968plus@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류성욱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