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투톱 외교’ 강조한 문 대통령, “총리외교도 정상급 위상 갖는다”...아베에 이낙연 특사 카드 꺼내나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이낙연 국무총리와 ‘투톱 외교’를 강조했다.

일본의 수출규제 사태를 외교적으로 풀기 위한 카드인 이 총리를 활용하기 위해 포석 차원에서 투톱 외교 띄우기에 나선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총리의 순방외교를 투톱 외교라는 관점으로 봐주기 바란다”며 현재 해외순방 중인 이 총리의 외교역할론을 강조했다.

일본의 경제보복에 따른 구체적인 언급은 없었지만 이례적으로 모두발언 전체를 총리의 정상급 외교를 설명하는 내용으로 채웠다.

그는 “정상급 외빈이 방한할 경우에도 국무총리의 외교적 역할을 더 넓힘으로써 상대 국가와의 실질 협력 확대를 촉진하는 계기로 삼을 필요가 있다”고 말해 이 총리의 역할에 더욱 힘을 실었다.

그동안 정치권에서는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한 외교적 해법으로 대일특사 파견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있었으며 과거 일본특파원을 지내면서 인맥을 다져와 지일파로 분류되는 이 총리가 1순위로 꼽히고 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와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한·일 갈등을 외교적 해법으로 풀어야 한다며 이 총리 특사 파견을 제안한 바 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게 이 총리를 특사로 파견, 톱다운 정상외교 수준에서 한·일 갈등을 풀어나가려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다.

문 대통령은 “국제사회에서 우리나라의 위상이 높아지면서 자연스럽게 외교의 수요가 늘어나는 측면도 있다”며 “정상외교의 수요가 폭증하면서 대통령 혼자서는 다 감당하기가 어려워졌다. 그래서 대통령과 총리가 적절히 역할을 분담해 정상급 외교무대에서 함께 뛸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청와대, “조국 의혹 사실과 다르게 부풀려져, 인사청문회서 검증해야”

청와대가 21일 각종 의혹에 휩싸인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및 인사청문 대상자들에 대한
2019-08-21 17:20:22

유승민 의원, “문 대통령 취임사 위선 증명...조국 법심판대 세워야”

바른미래당 유승민(대구 동구을) 의원이 21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2019-08-21 16:17:09

청와대, 지소미아 연장 여부 이르면 내일 발표...김상조 “막판까지 고민”

청와대가 이르면 22일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연장 여부를
2019-08-21 16:17:00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