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코피노' 숫자 4만명 추산… '아빠를 찾습니다' 홈페이지까지

사진='아빠를 찾습니다' 홈페이지


최근 정신장애가 있는 어린 아들을 '코피노(필리핀 혼혈아)'라고 속여 필리핀 현지 보육원에 보낸 뒤 연락을 끊은 부부가 경찰에 붙잡혀 '코피노'가 주목받고 있다.

'코피노'는 코리안(Korean) + 필리피노(Philippino)'의 합성어로 한국인과 필리핀인 사이에서 태어난 자녀를 의미한다.

한국인 아버지를 두었지만 대부분 한국인 아버지가 한국으로 떠나면서 버림 받거나 연락이 끊겨 볼 수 없는 경우가 흔하다. 필리핀인 어머니와 현지에서 힘겹게 살아가는 경우가 대부분이라 심각한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코피노 문제는 많은 한국 남성들이 어학연수, 유학, 해외 출장, 여행 등의 이유로 필리핀에 체류하며 현지 여성과 교제 혹은 성매매를 하는 과정에서 피임을 제대로 하지 않아 임신을 하는 경우가 많다.

이러한 코피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코피노 아이들의 아빠를 찾습니다'라는 사이트가 운영될 정도다.

이 사이트는 아이를 버리고 간 한국인 남성의 신상 정보를 게시하여 코피노 문제를 해결하려는 곳으로 아버지를 찾거나 연락이 오면 정보가 실시간으로 업데이트 된다.

onlin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