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민선7기 1년, 경북 기초단체장에게 묻는다 -(13)김병수 울릉군수

민선7기 1주년을 맞은 김병수 울릉군수가 지역발전을 위한 주요 군정시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민선7기 1년 동안 ‘안전하고 친환경적인 섬 건설’에 역점을 두고 군정을 추진해 왔습니다. 앞으로는 도시재생, 문화, 안전 및 관광 인프라 구축으로 울릉군의 신 성장동력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할 계획입니다.”

김병수 군수는 지난 1년 동안 △일주도로 완전 개통 △울릉공항 건설 확정 △관광객의 대규모 증가 등을 주요 성과로 꼽으며, “지역경제와 주민들의 삶이 더욱 풍성해졌다”고 밝혔다.

이와 더불어 국·도비 확보 노력의 결과, 역대 최고이자 최초인 2천억 원대의 추경예산도 확보해 주민복지 향상과 투자사업에 더욱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무엇보다도 울릉군의 신 성장동력을 위해 △사동항 2단계 공사 △일주도로2 건설공사 △저동 다목적어항 개발사업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 △어촌뉴딜 300 오아시스 천부사업 △권역별 종합정비사업 △마을별 하수처리시설 설치사업 △울릉군 복합커뮤니티 센터 등의 대규모 투자·기반사업들도 대부분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김 군수는 많은 예산을 투입한 일부 공공시설이 제 기능을 하지 못하는 것과 포항 지진 여파로 친환경 에너지 자립 섬 조성사업이 중단된 것에 큰 아쉬움을 표출했다.

최근 대규모 화재로 많은 이재민이 발생한 데에 안타까움을 내비치며 공공시설 정상화와 군민안전 확보에 전념할 것을 다짐했다.

민선7기 1주년을 맞은 김병수 울릉군수가 지역발전을 위한 주요 군정시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관광객 증가에 따른 교통문제에 대해서는 공영주차장의 증축, 렌터카·관광버스 업체와 협의를 통한 여객선 터미널 교통난 해소, 차량교행이 되지 않는 섬목 자연동굴 구간의 도로확장 등을 해결방안으로 제시했다.

숙박시설 부족 문제는 현재 도동, 저동 등에 예정된 숙박시설들의 공사가 완료되면, 숙박문제가 어느 정도 해소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고, 100만 관광객 시대를 대비해 군 관리 계획변경이 입찰 중임을 밝혀 숙박문제 해결의 희망을 내비쳤다.

김 군수는 또 “공무원 대상 독도아카데미 운영을 숙박업소 부족 등의 문제를 방지하고자 관광 극성수기인 5월을 피해 운영해달라는 업계 요청에는 올해 독도아카데미 종료 후 관광업계 관계자들과 함께 해결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대형여객선도입을 위해 용역을 진행 중인 경북도·울릉군과 펀드를 통해 주민 여객선 도입을 추진 중인 주민단체가 엇박자 행보를 보이는 것에 대해서는 주민의견과 상충하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김병수 울릉군수는 “다 함께 행복한 희망찬 울릉건설, 꿈이 있는 친환경 섬 건설을 슬로건으로 남은 임기 동안 역동적인 생태관광, 성장하는 지역경제, 울릉군민 행복구현, 수준 높은 정주환경을 위해 최선을 다해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재훈 기자 l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재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