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대구FC의 여름 이적 시장…“골치 아프네”

대구FC, 조현우 해외 이적 마무리 짓지 못 해
아시아쿼터 선수 영입 성사 직전까지 갔다가 무산
히우두의 가능성, 부상 선수 복귀 위안거리



이번 여름 이적 시장을 통해 영입한 대구FC 히우두(왼쪽).
K리그 여름 이적 시장 마감이 다가오고 있는 가운데 선수 영입을 위한 각 구단의 행보가 바빠지고 있다.

선수 등록 기간(6월27일~7월26일)이 열흘가량 남은 17일 현재 각 구단들은 K리그 일정이 진행될수록 치열해지는 순위 경쟁 싸움에 대비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올 시즌 K리그1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대구FC의 여름 이적 시장 행보는 어떨까.

결론부터 말하자면 바쁘게 움직였지만 조용했다.

대구는 조현우의 해외진출이 기정사실화 되는 가운데 기존 다리오 대체 용병 선수인 히우두를 영입한 것 이외에는 별다른 소식이 없기 때문이다.

오히려 여름 이적 시장에서 머리만 아파졌다.

이번달 초 조현우의 독일 분데스리가 포르투나 뒤셀도르프 이적이 성사될 것 같았지만 협상 과정에서 이견이 있어 진척이 없는 상태다. 조현우가 뒤셀도르프 이적이 성사된다면 입단과 함께 재임대를 가야 할 가능성이 커 이견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현우 거취를 놓고 조광래 대구FC 대표와 조현우 에이전트가 다시 만나 협상할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대구FC 영입 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상황이라 더 골치 아프다는 점이다.

대구는 최근 부상으로 시즌 아웃된 츠바사의 빈자리를 매울 아시아쿼터 선수를 찾고 있었다.

축구계 이적시장에 정통한 관계자에 따르면 최근 대구는 유럽 리그에서 뛰고 있는 A선수와 계약 성사 직전 상황까지 갔다. 하지만 A선수의 원 소속 구단이 ‘자국에서 진행되는 컵 대회가 끝난 후 가야한다’는 조건을 내걸어 계약 성사가 이뤄지지 않았다. 이에 대구는 또다시 다른 선수를 알아보는 중이다.

이번 여름 이적 시장에서 대구의 국내 선수 영입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리그 일정이 진행되고 있는 터라 즉시전력감을 구하기 어렵고 주축 선수들이 부상에서 돌아오면 뛸 자리가 없기 때문이다. 또 7~8월을 잘 버티면 신창무, 김선민 등이 9월 제대 후 팀에 복귀한다는 것도 작용됐다.

에드가는 8월 초 복귀가 유력하며 김대원, 정승원도 그라운드로 곧 복귀할 예정이다.

다행히 새로 뽑은 히우두가 가능성을 보여 주축 선수들이 복귀 시 시너지 효과가 날 것으로 기대된다는 점, 아시아쿼터 선수 영입이 임박했다는 점 등이 이번 여름 이적 시장에서 대구의 위안거리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