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추경안 처리” vs “정경두 장관 해임 건의안”...여야 ‘평행 대치’ 지속

더불어민주당 이인영(왼쪽),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제71주년 제헌절 기념식에 참석해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가경정예산안(추경)을 처리하기 위한 국회 본회의 소집을 놓고 여야가 17일 팽팽한 신경전을 이어 갔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보수야당은 국방부 정경두 장관 해임건의안의 표결 처리를 해야 한다면서 18일과 19일 양일간 국회 본회의를 열어야 한다고 강조한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정 장관 해임건의안 표결은 정쟁이라면서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특히 서로를 향해 방탄국회를 위한 꼼수를 부린다고 주장했다.

방탄국회는 회기 중 불체포 특권을 이용해 일부러 임시국회를 열어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의원의 체포를 막는 행위를 뜻한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최고위원회의에서 “(한국당은) 추경을 국방안보와 연계하는 억지 논리까지 펼쳤다”며 “추경은 정쟁과 방탄국회를 위한 수단이 아니라 민생과 경제를 살리기 위한 마중물로 쓰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당이 여야4당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추진을 방해하는 과정에서 빚어진 물리적 충돌에 대한 고발에 따른 수사를 피하려 정 장관 해임건의안과 북한 목선 입항 사태 국정조사 등 추가조건을 걸며 심사를 지연시켜 7월 임시국회를 유도하고 있다는 의미다.

이 원내대표는 “19일 추경안 처리에 야당의 전향적인 협조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반면 한국당은 민주당이 ‘정경두 지키기’를 위해서 의사일정 합의를 거부한다는 의미로 ‘방탄국회’를 만들고 있다고 공격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여당은 계속해서 민의의 정당을 ‘정경두 방탄국회’로 이끌고 있다”며 “여당의 계속되는 몽니 부리기로 본회의마저 열지 못한 채 임시국회가 막을 내릴 위기임에도 장관 해임 건의안이 올라오느니 차라리 추경을 포기하겠다는 것인지 이해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도 정 장관 해임건의안과 관련해 한국당과의 보조를 맞춰 민주당을 향한 대여 공세를 펼쳤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당초 합의대로 내일과 모레 본회의를 소집해줄 것을 정중히 요청한다”면서 정 장관 해임건의안 표결 처리를 말했다.

아울러 추경의 필요성을 검증하겠다며 국회 정상화의 조건으로 제시됐던 ‘경제 원탁토론회’는 여야 원내지도부의 의견이 평행선을 달리며 사실상 취소 분위기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청와대, “조국 의혹 사실과 다르게 부풀려져, 인사청문회서 검증해야”

청와대가 21일 각종 의혹에 휩싸인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및 인사청문 대상자들에 대한
2019-08-21 17:20:22

유승민 의원, “문 대통령 취임사 위선 증명...조국 법심판대 세워야”

바른미래당 유승민(대구 동구을) 의원이 21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2019-08-21 16:17:09

청와대, 지소미아 연장 여부 이르면 내일 발표...김상조 “막판까지 고민”

청와대가 이르면 22일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연장 여부를
2019-08-21 16:17:00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