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민주당 대구시당, 황교안이 주장한 TK 패싱 사실 아냐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은 17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지난 16일 대구를 찾아 주장한 정부의 TK(대구·경북) 패싱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대구시당은 이날 성명서를 내고 “황교안 대표가 대구에서 ‘금년도 예산이 다른 광역단체는 다 늘었는데 대구만 줄었다. 경제보복 수준’이라고 말한 것은 허위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구시는 지난해 12월 10년 연속 국비 3조 원 이상 목표 달성했다는 보도자료를 배포했고 경북도 또한 비슷한 시기에 2018년 경북도정 10대 성과 중 하나로 3조6천887억 원의 국비 확보를 꼽았다”며 “권영진 대구시장은 국비확보가 여야 지역 국회의원들이 한뜻으로 노력한 결과라며 감사를 표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토론회 현장에 참석해 황 대표의 TK예산 홀대 주장에 동조하며 호응한 대구지역 한국당 국회의원들은 본인 지역구 예산도 못 챙기면서 정부 탓만 하는 무능함에 부끄러운 줄 알아야한다”며 “또한 자기 당 소속 광역단체장이 주장하는 국비 확보 성과까지 외면하는 한국당 대표의 행태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