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16일 대구 찾은 황교안, “수성갑 낙하산공천 없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지난 16일 오후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대구 경제 살리기 토론회 '무너지는 지역경제 실상, 새로운 모색'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6일 대구를 찾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수성갑에 낙하산 공천은 없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져 주목된다.

비공개 장소에서 한 발언이지만 대구지역 내 자신의 지지자들에게 얘기한 만큼 선심성 발언은 아닐 것이란 분석이다.

지역 정가에서는 한국당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수성갑 출마가 지속해서 제기되고 있다.

김 전 위원장은 대구에서 자랐지만 수성갑 지역과 전혀 연고가 없다. 중앙당 낙하산 인사인 셈이다.

이에 수성갑 내에서는 벌써부터 낙하산 공천에 반대하며 김 전 위원장의 출마를 강력히 반대하고 있다.

지난 16일 정책위원회와 대구시당 주최로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대구 경제 위기 실상과 대안’이라는 주제로 개최된 토론회를 찾은 황 대표는 서울로 올라가기 전 대표 취임에 도움을 준 자신의 지지자들과 저녁식사 자리를 가졌다.

이 자리는 황 대표가 이날 대구로 내려오기 전 급하게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동대구역 인근에서 진행된 이날 자리에서 황 대표는 20명씩 두 팀으로 나눠 지지자 40여 명을 만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자리에서 몇몇 지지자들은 수성갑 내 25년간 낙하산 공천이 진행됐고 또다시 김 전 위원장의 출마가 제기되면서 주민들이 분노하고 있는 지역반감 민심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자리에 참석한 한 인사는 “황 대표가 자신에게는 낙하산으로 꽂을 인사가 없고 낙하산 공천은 없을 것이라고 얘기했다”며 “황 대표가 이 약속을 꼭 지킬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현재 수성갑에서는 낙하산 공천 반대 서명 운동이 진행되고 있다.

지난 13일 수성구청 강당에서 열린 수성갑당원협의회 당원교육에서 낙하산 반대 서명 운동이 처음 진행됐다. 400여 명이 넘는 당원 및 주민들이 서명운동에 동참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원들은 반대 서명 운동을 지속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며 김 전 위원장의 수성갑 총선 출마가 확정된다면 중앙당을 향해 실력행사까지 나선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전해졌다.

지역 정가 관계자는 “한국당이 황교안 대표가 공천권을 내려놓고 공천문제에 일절 관여하지 않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지만 공천 과정에서 당 대표가 공천에 전혀 관여하지 않을 수는 없을 것”이라며 “김 위원장의 경우 전략공천이 아니면 수성갑 출마를 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황 대표의 이번 발언이 김 위원장의 수성갑 출마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귀추가 주목된다”고 말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