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 시민단체, 대구대공원 조성사업 전면 재검토 요구

대구경실련과 대구환경운동연합이 17일 공동 성명서를 내고 대구대공원 조성 계획과 관련 전면 재검토를 촉구했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대구대공원 조성사업은 대구시가 시행하려는 공원조성 민간특례사업으로 시민적 합의가 무엇보다도 중요한 사업이다”며 “대구시는 동물원, 반려동물테마파크 등 대구대공원 조성계획을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대구대공원 조성에 대한 사회적 대화와 시민적 합의를 위한 장치를 마련해야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공원에 지으려는 동물사 면적도 서식지와 유사한 환경을 조성해야 하지만 생태동물원 수준에도 못미친다”며 “대공원 조성 대상 지역에 서식하고 있는 삵, 수달, 담비 등 야생동물 서식지를 파괴하면서까지 ‘동물감옥’을 조성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동현 기자 leed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현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