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프로농구 정병국 선수, 구월동 로데오거리서 바지 내리고 음란행위

사진=KBL


오늘(18일) 인천 남동경찰서에 따르면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의 정병국(35) 선수가 로데오거리에서 바지를 내리고 음란행위를 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지난 4일 오전 6시께 인천 남동구 구월동 로데오거리에서 바지를 내리고 음란행위를 하고 있다는 목격자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를 확인한 결과 용의자를 정병국으로 특정해 17일 체포했다.

정병국은 경찰 조사에서 해당 사실을 일부 인정했으며 당시 정병국이 음주 한 사실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onlin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