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김부겸, “황교안 지역주의 망령 깨우려는 것이냐”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대구 수성갑)이 지난 16일 대구를 찾아 정부의 ‘TK예산 홀대’를 주장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에게 “지역주의 망령을 다시 깨우려하는 것이냐”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18일 페이스북을 통해 “황 대표가 이 날 정부 예산편성 지역 차별 증거를 대구시가 정부에 요청한 예산 대비 실제 각 중앙부처가 반영한 예산의 비율을 들었다. 그래서 박근혜 정부 당시 예산과 문재인 정부 예산을 비교했다”면서 반박자료를 제시했다.

김 의원이 제시한 ‘반영/요구’ 비율은 △박근혜 정부 2014년 80.60%, 2015년 83.17%, 2016년 84.87%, 2017년 78.99% △문재인 정부 2018년 84.48%, 2019년 83.37%다.

김 의원은 “자료를 보듯이 박근혜 정부나 문재인 정부나 별 차이가 없다. 그런데 홀대니, 보복이니 하며 근거 없이 비방하고 있다”며 황 대표의 주장이 ‘사실관계’에서 벗어난 주장이라고 했다.

이어 “황 대표의 말은 정권의 출신 지역에는 많은 예산을 주는 반면 상대 정당의 텃밭에는 예산을 제대로 안 주려 한다는 한국 정치의 오래된 고정관념을 소환하는 일종의 주문”이라며 “이 오래된 고정관념이 바로 ‘지역주의’”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장외투쟁을 할 때마다 가장 먼저 대구를 찾아온다. 와서는 ‘이상한 표’가 나왔다느니, 입에도 못 올릴 혐오 표현을 하는 것까지도 굳이 대응하지 않겠지만 지역주의 선동만큼은 안 된다”며 “있지도 않은 일을 그럴듯하게 꾸며 지역 정서를 자극하는 짓은 대구 시민이나 제가 더 이상 용납할 수 없다”고 비난했다.

마지막으로 “오늘(18일) 오후 5당 대표 회동이 있다고 들었다”며 “이런 시국에는 진보와 보수를 떠나 힘을 한군데로 모으는 게 애국심이다. 황 대표의 보수다운 품격과 애국심을 기대한다”고 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