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 중·북부권 서리·우박피해 7천900여㏊…복구비 193억여 원

지난 5월7일 경북 중·북부 9개 시군에 내린 서리로 인해 피해를 입은 영양의 한 고추 모습. 경북도 제공.


지난 5, 6월 경북 중·북부권에 내린 서리와 우박 피해 농작물은 7천904㏊로 최종 집계됐다.

이에 따른 농작물 복구비는 193억2천600만 원으로 확정됐다.

경북도는18일 지난 5월7일 청송, 안동, 의성,영양 등 중·북부지역 9개 시군에 내린 서리로 7천638농가에서 농작물 6천317㏊ 피해를 입어 농작물 복구비 157억8천300만 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복구비는 농약대, 대파대, 생계지원, 학자금 등이다.

또 지난달 6월15일과 같은 달 21일 두차례 청송, 안동, 영주, 의성 등 북부지역 7개 시군에 내린 우박으로 2천19농가에서 농작물 1천587㏊ 피해를 입어 복구비 35억4천300만 원을 지원한다고 덧붙였다.

피해농가에는 재난지원금 및 경영자금 상환을 연기하고 이자도 감면한다.

서리피해는 작물별로 사과가 6천21㏊로 가장 많고 고추 123㏊ 등이었다. 시군별로는 청송 2천957㏊, 안동 1천411㏊, 의성 1천359㏊ 등 이었다.

우박피해는 작목별로 사과가 1천343㏊, 고추 74㏊ 등으로 많고 시군별로는 청송 844㏊, 안동 336㏊, 영주 186㏊, 의성 178㏊ 등이었다.

시군별로는 청송이 844㏊로 가장 피해규모가 컸고 안동 336㏊, 영주 186㏊, 의성 178㏊ 등 순이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