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배지숙 의장, ‘지역 체육진흥을 위한 체육인복지법’ 제정 건의

최근 심석희 선수의 소신발언으로 체육인들의 인권과 복지 대두
18일 청주에서 열린 전국시·도의장협의회 정부 건의안건으로 제출



배지숙 대구시의회 의장은 최근 국가대표 쇼트트랙 심석희 선수의 용기있는 발언을 통해 알려진 체육인들의 불합리한 억압과 피해사항에 대해 통감하고, 지역 체육인들의 안정적인 체육활동과 복지 향상을 위한 ‘체육인복지법’제정 건의안을 18일 열린 전국시․도의장협의회 안건으로 제출했다.

체육인복지법에는 체육인 복지의 필요성, 지원받는 체육인의 범위, 체육유공자에 대한 보상, 체육인 고용촉진 및 부당계약 방지 등의 기본적인 내용이 담겨있다.

배 의장에 따르면 올림픽과 월드컵을 통해 국제적 체육강국으로 자리매김한 우리나라는 뛰어난 엘리트 체육교육 시스템을 기반으로 다양한 종목에서 큰 성과를 보여주고 있다. 하지만, 국제적 경기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선수는 100명중 1명으로 나머지 99명은 경기 중 부상, 경제적 지원 부족, 협회와 감독들의 갑질과 성적 조작으로 중도에 포기하는 사례가 다수 발생하고 있다. 또한, 최근 금메달리스트 심석희 선수의 용감한 증언으로 밝혀진 국가대표 코치의 만행은 전 국민의 가슴을 아프게 했다.

배 의장은 “법안은 지역 체육인들의 올바른 기본인성교육을 통해 다시는 심석희 선수와 같은 희생이 발생되지 않도록 하고 자라나는 체육 꿈나무들에게 신체적 향상과 바른 스포츠맨십을 함양시키는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체육계에 만연한 승부조작, 선수들의 성적조작 등을 미연에 방지하고 바른 스포츠맨십을 정착,중앙으로 집중된 엘리트 체육 현상을 막고 지역에서도 충분히 국제적인 선수로 성장할 수 있는 마중물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배의장은 특히 “우리나라 모든 체육인들이 한목소리로 바라고 있는 ‘체육인복지법’은 체육강국 대한민국을 지탱하는 기본이 될 것이며, 엘리트 체육의 지역 불균형을 막고 미래 국제적 체육인을 꿈꾸는 지역 영제들의 희망을 제시하는 역할을 담당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