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 치맥축제장 분수대서 50대 남성 떨어져 사망

18일 오후 4시15분께 대구시 달서구 두류공원 야외음악당 옆 분수대에서 A(52)씨가 원인을 알 수 없는 이유로 추락해 숨졌다.
치맥축제가 열리고 있는 대구 두류공원에서 50대 남성이 분수대 아래로 떨어져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8일 성서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15분께 달서구 두류공원 야외음악당 난간 밖으로 A(52)씨가 추락해 숨졌다.

해당 난간은 야외음악당 분수대로 높이 20여m로 누구나 쉽게 접근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파악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A씨의 유서는 발견된 바 없다”며 “A씨의 휴대전화와 유가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수 기자 khso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현수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