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칠곡보 철거반대’ 대규모 주민집회, 낙동강 권역선 처음



4대강 보해체저지 범국민연합 칠곡보 대책위원회는 지난 19일 칠곡보 생태공원 일원에서 주민 등 7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칠곡보 해체저지 강력투쟁 13만 칠곡군민 총궐기대회’를 가졌다.


“칠곡보 목숨 걸고 사수 한다.”, “군민의 젖줄! 군민의 심장! 보 해체 막아내자.”

금강, 영산강에 이어 낙동강에서도 보 해체를 반대하는 대규모 집회가 처음으로 열렸다.

4대강보해체저지범국민연합 칠곡보 대책위원회는 지난 19일 칠곡보 생태공원일원에서 7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칠곡보 해체저지 강력투쟁 13만 칠곡군민 총궐기대회’를 가졌다.

이날 총궐기대회에 이재오 4대강보해체저지 범국민연합 대표를 비롯 강정고령보 대책위원회, 성주환경포럼 회원, 김항곤 고령·성주·칠곡 자유한국당 당협위원장, 농민 등이 동참해 힘을 보탰다.

장영백 칠곡보 대책위원장은 “칠곡보는 단순히 보가 아닌 12만 칠곡군민의 삶의 터전이자 생명”이라며“ 정부가 과학적 근거 없이 자연성 회복이라는 논리로 칠곡 보 철거를 결정한다면 크나 큰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런 와중에 장 대책위원장은 이날 집회와 관련 한 민주당 칠곡군의원이 행사 저지를 위해 온갖 방법을 동원했다며 폭로성 쓴 소리를 쏟아냈다.

장 대책위원장은 “A 군의원은 이날 행사와 연관된 현수막을 모두 철거하라며 관련 읍·면에 직접 전화해 요구하는 가하면 각 기관 및 사회단체에도 행사에 참여 하지 말 것을 요구했다”고 폭로했다.

그는 또 “이 같은 행동은 칠곡 군민을 위해 일하는 군의원이라면 있을 수 없는 몰지각한 행동”이라며 불쾌감을 토로하고, “민심을 읽지 못하고, 군민의 생각에 반하는 군 의정을 펼치는 것은 결코 오래 가지 못할 뿐 아니라, 주민들로부터 지탄의 대상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왜관읍 박모씨는 “금강, 영산강 지역 주민들이 보 해체를 강력하게 반대하고 있다”며 “지역 주민의 동의 없이 환경단체의 주장만 받아들여 보를 해체하면 더 큰 재앙과 문제를 불러 올 수 있다”며 분개했다.

집회를 마친 참석자들은 “보 해체 돈 낭비, 보 개방 물 낭비”, “칠곡보 해체 전면 재검토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피켓을 들고 칠곡보까지 500여m를 행진하는 등 칠곡보 해체 반대를 강력하게 주장했다.

한편 정부는 대통령 직속의 국가물관리위원회를 구성하고, 금강·영산강의 일부 보 해체와 상시개방 안을 제시한 가운데 연말까지 낙동강·한강의 보 해체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이에 4대강보해체저지범국민연합은 이달 말 상주보·낙단보, 경남 창녕함안보 일대에서 보 철거에 반대하는 집회를 잇따라 열어 반대 여론을 확산시킬 계획이다.

이임철 기자 im72@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임철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