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역시’ 김서영…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개인혼영 200m 예선 통과

21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여자 개인혼영 200m 예선에서 김서영이 힘차게 물살을 가르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수영의 간판 김서영(25·경북도청, 우리금융그룹)이 세계선수권대회 메달 획득을 위한 첫 물살을 성공적으로 갈랐다.

김서영은 21일 오전 광주시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개인혼영 200m 예선에서 2분11초45의 기록으로 2조 10명 중 3위를 차지했다. 전체 4개조 35명의 출전선수 중에서는 10위로 16명이 겨루는 준결승에 진출했다.

개인혼영 200m는 한 선수가 접영-배영-평영-자유형 순서로 50m씩 헤엄쳐 기록을 다투는 종목이다.

김서영의 이 종목 최고 기록은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딸 때 작성한 2분8초34다.

김서영이 예선에서 기록한 기록이 아시안게임 때와 떨어지지만 걱정할 필요는 없다.

일종의 체력안배.

김인균 경북도청 수영감독은 이미 ‘체력안배’를 고려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김서영과 메달을 놓고 다투는 카틴카 호스주(헝가리)는 2분7초02로 전체 1위를 차지하고 가볍게 준결승에 올랐다.

아시아 기록(2분7초57)을 가진 예스원(중국)은 2분9초45로 전체 2위를 기록했다.

김서영은 이날 오후 8시부터 개인혼영 200m 준결승전을 펼친다. 상위 8위 안에 들면 2회 연속 결승에 올라 22일 메달을 놓고 다시 한 번 레이스를 펼칠 예정이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