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일반

일체유심조

일체유심조

정명희

의사수필가협회 홍보이사

폭우가 내리는 새벽을 달려 공항에 닿았다. 학회가 있어 미국행 비행기를 타야 한다. 면역이 떨어진 어린아이들 사이에 수족구병이 유행해 외래 진료실이 붐비는 시기라 일을 다 마무리하고 퇴근한 후에서야 짐을 꾸리기 시작했다. 달랑 몇 시간 남겨 놓은 탑승시각 안에 이것저것 필요한 것을 생각나는 대로 집어넣고 가방을 닫고 보니 새벽이 되었다. 이른 아침 미국행 탑승 수속을 대구공항에서 바로 하게 되었다. 내가 사는 지역에서 미주 노선 수속까지 다 마칠 수 있어 얼마나 다행인가? ‘참, 편리한 세상이야!’라는 생각이 들어 좋아하며 비행기 티켓을 확인하는 순간, 이게 무엇일까? ‘SSSS’라고 두 번이나 찍혀있는 것이 아닌가.

무엇인가 특별한 낙인인 듯한데. 특별 좌석에 앉을 수 있다는 이야기인가? 무슨 초특급 VIP 대접인가? 머리를 갸웃거리다가 공항 직원에게 물어보았다. 그러자 입 꼬리가 살짝 올라가더니 어색한 표정으로 답한다. 2차 보안 검사 대상자로 지정됐다는 뜻이라며 비행 티켓에 SSSS가 적힌 승객은 가방 내용물의 검사와 여행 계획에 대한 질의응답, 신체검사 등 추가적인 보안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미국 교통 안전국에 따르면 FBI의 테러 감시 목록에 이름이 있는 승객의 탑승권에 이 코드가 인쇄되며, 이외에도 무작위로 실시되고 있다. 지나치게 걱정할 필요는 없다고 한다.

비행기를 타기 전에 이런 걱정부터 하게 되다니. 그러잖아도 미국 입국하기까지 환승하는 공항마다 까다로운 보안 검색을 거칠 것을 생각하니 머리가 복잡해온다. 번잡한 공항에서 입국 심사를 위해 긴 줄을 기다리다 보면 비행기를 타기도 전에 기진맥진하게 될 것 같아 가슴 답답하다. 공항의 보안 검색대에서 시간이 특히나 오래 걸리는 것이 미국 입국 수속인데 여기에다가 탑승권에 ‘SSSS’라는 코드가 찍혀 있다니 평상시보다 얼마나 더 오래 걸리겠는가.

여행자의 갖가지 정보가 담겨있는 탑승권에 찍힌 이 코드, 특별한 낙인을 받고 전전긍긍하는 나에게 배웅 나온 남편이 한마다 건넨다. 이왕이면 생각을 바꿔보라고, 모든 것은 마음먹기에 달려있지 않은가. 일체 유심조라는 말도 있지 않은가. 그러니 이왕 찍힌 것 남들이 받지 않은 것에 선택받았다는 생각으로 좋은 마음으로 떠나면 아무 일 없을 것이라며 다독인다.

자칫 여행에 있어서 불리한 상황에 처할 수도 있는 상황. 그렇지만 이 참에 미국여행 시 비행기 탑승권에 찍히는 ‘SSSS’ 코드의 비밀이나 풀어보면서 퀴즈 대한민국에 출연했다는 심정으로 출발해야지 않겠는가. ‘SSSS’ 코드는 ‘Secondary Security Screening Selection’의 약자라고 한다. 체크인을 하면서 받은 탑승권 오른쪽 하단에 나와 있다. 탑승권에 이 코드가 찍혀있는 승객은 2차 보안 검색을 받아야 한다는 일종의 표시다. 다시 말하면 공항 보안 검색대를 통과하고도 또 한 번 엄격한 개인적인 보안 검사를 받아야 하는 요주의 인물로 선정됐다는 뜻이다. 미국으로 향하는 비행기를 타는 여행객 중 일부가 대상이 될 수 있고 무작위로 추출되어 찍힌다고 한다. 확률은 대개 일 만 명당 몇 안 될 정도라고 하니. 우리가 드물게 일어날 일을 이야기 할 때, ‘만에 하나’라고 이야기 하지 않던가. 어찌 보면 남편의 말대로 여기에 당첨되기도 어려운 것 아닐까 싶다.

그러면 2차 보안검색을 언제 할 것인가. 궁금했다. 아침 비행기를 타고 인천으로 올 때에는 보안 검색대를 통과하자 여직원이 나를 옆으로 오게 해서는 샅샅이 몸을 더듬었다. 혹시라도 숨겨놓은 무기라고 있을까 하는 눈초리로. 미국행 탑승까지 티켓 검사하고 비행기 타러 내려오니 공항 직원이 비행기 탑승 통로 들어가기 전에 옆으로 오라고 한다, 구석 테이블에 나를 세우고 그곳에서 신발을 벗으라고 한다. 그 다음 가방을 열게 하고 이상한 검은 헝겊 같은 것으로 내 가방 안쪽까지 쓱 닦아보고 ​내 손이랑 옷도 닦은 다음 무슨 기계에 넣는다. 다른 헝겊으로 벗어 놓은 신발까지 닦고 나서 “이제 신으셔도 되요”라고 한다. 신발을 신고 총총 비행기에 올랐다. 이제 미국 공항에 도착해 입국 심사를 기다리는 긴 줄을 통과하고도 얼마나 더 길고 험난한 2차 보안 검색을 거쳐야 할까. 두 주먹을 불끈 쥐고 나서야 할 것 같다. 모두 잘 될 것이라 무조건 믿으며 미국행 비행기에 발을 올린다. 모든 것은 마음먹기에 달려있지 않은가.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