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일반

대학생들 꿈과 열정 담은 자작자동차대회 성황리 마쳐..영남대 종합우승

2019년 국제대학생자작자동차대회 모습


대학생들의 아이디어와 기술을 더한 ‘2019 국제대학생자작자동차대회’가 4일간 열정의 질주를 마치고 20일 막을 내렸다.

24회째를 맞은 올해 대회는 한국과학기술원(KAIST), 경기대, 원광대, 한국기술교육대 등 18개 대학에서 21개 팀이 참가했다.

영남대 경산캠퍼스에서 17일부터 시작된 이번 대회는 차량 디자인의 독창성, 안전성, 정비용이성, 대량생산성 등을 겨루는 정적 검사와 가속력, 최고속도, 바위타기, 진흙통과 등 동적 검사를 비롯해 대회 마지막 날인 20일에는 영남대 정수장 뒷산 3.5km 오프로드 트랙에서 진행한 내구력 테스트로 꾸며졌다.

대회 우승은 영남대 ‘YUSAE’ 팀이 차지했다. ‘YUSAE’팀은 2016년부터 4년 연속 종합우승을 차지해 자작자동차대회 최강자임을 재입증했다. 준우승은 계명대 ‘SPEEDING’ 팀에게 돌아갔다.

계명대 속도위반 팀의 심현석(기계자동차공학과 4학년) 팀장은 “자작자동차대회는 전공으로 배운 이론과 지식을 실제 자동차 제작와 운용으로 전공 역량을 키울 수 있는 좋은 경험이 되고 있다. 후배들도 꼭 자작자동차대회에 도전해보길 바란다”고 했다.

24년째 대회 운영을 책임지고 있는 경기위원장 영남대 자동차기계공학과 황평 교수는 “태풍 속에서도 학생들의 뜨거운 열정을 느낄 수 있는 대회였다. 학생들이 자동차설계에서 제작, 운행까지 직접 연구하고 작업하면서 많은 것을 배우고 느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영남대 국제대학생자작자동차대회는 대학생들이 직접 만든 자동차로 경연을 펼치는 대회로 1996년 처음 시작됐다. 지난 2001년 국내 최초로 미국자동차공학회(SAE)의 승인을 받고 국제대회로 승격해 매년 영남대에서 개최하고 있다. 대회결과는 SAE 공식홈페이지(www.sae.org)와 출판물을 통해 전 세계에 공표된다.

대회 종합우승을 차지한 영남대 YUSAE팀


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정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