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한국가스공사 지역사회 통큰 기부....눈길

작년보다 17억원 늘어난 45억 원 전달
신임 채희봉 사장 지역과의 스킨십 강화

22일 오전 대구시청에서 열린 한국가스공사 2019년도 사회공헌사업비 전달식에서 권영진 대구시장(오른쪽부터),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 예종석 중앙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 김수학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한국가스공사가 대구시에 통 큰 기부를 했다.

신임 채희봉 사장 취임 이후 지역과의 스킨십 강화 행보로 풀이된다.

한국가스공사는 22일 2019년 사회공헌사업비 45억 원을 대구시에 전달했다.

공사가 기부한 사회공헌사업비는 지난해보다 17억 원이 늘어난 금액이다. 가스공사가 2014년 대구로 이전한 이후 가장 많은 사업비를 기부한 것이다.

기부금 중 16억 원은 창업문화조성, 사회적 기업 지원을 통한 일자리 창출, 노숙인 및 쪽방촌 주민들의 자활을 위한 건축아카데미 사업 등에 사용된다.

빈곤층 거주지역의 보일러·단열·창호 교체 등을 통한 열효율개선 사업과 폭염에 따른 쪽방촌의 건강한 여름나기 등 에너지 복지 증진사업에 15억 원을 지원한다.

미래세대 육성을 위한 장난감도서관 조성사업과 고교·대학생 장학금 지원 및 중증 환아 의료지원에 4억 원을 지원한다.

한국가스공사의 이번 통 큰 기부는 지난 10일 취임한 채희봉 사장이 지역사회에 공헌도를 높이자는 경영철학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채 사장은 이날 대구시청에서 권영진 대구시장과 예종석 중앙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 김수학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 등을 직접 만나 사회공헌사업비를 전달했다.

한국가스공사는 이와 별도로 전 임직원으로 구성된 온누리 봉사단을 중심으로 직원 급여의 일부를 모금해 취약계층을 지원하는 온누리 펀드 운영, 공공기관 합동 봉사, 노숙인 쉼터 무료 배식봉사, 도서 나눔 등을 병행하고 있다.

채희봉 사장은 “일회성 지원보다 지속적이고 효율적인 상생 협력 사업을 확대해 일등 대구, 살기 좋은 대구를 만드는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가스공사는 대구지역 발전을 위한 꾸준한 사회공헌을 통해 지역민의 복지향상에 많은 기여를 하고 있으며 특히 올해는 45억 원을 지원해 사회공헌 활동 영역이 확대됐다”며 “단순 지원을 떠나 새로운 상생 협력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하는 등 지역사회에 특화된 사회공헌활동에 감사드린다”고 화답했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