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비거니즘 각광 받는 가운데 롯데백, 비건 관련 강의 마련

비거니즘 각광받으면서 푸드 업체에서는 비건족을 위한 다양한 제품을 출시하고 있다. 사진은 식물성 고기 패티 비욘더미트 ‘버거 패티’
채식주의로 알려진 비거니즘(육류·어류·달걀·유제품 등 동물성 식품을 일절 먹지 않음)이 주목받으면서 비건족을 위한 음식, 화장품 등 다양한 상품이 출시되고 있다.

백화점 문화센터 등에서는 고객들의 다양한 니즈를 반영해 강좌로도 개설할 만큼 비건 열풍이 거세다.

22일 롯데백화점 대구점에 따르면 24일부터 접수를 시작하는 문화센터 가을학기 강좌에 비건 관련 강의를 마련한다.

비건레스토랑으로 유명한 ‘소식’의 안백린 대표가 알려주는 ‘사찰 음식’, 달걀과 우유·버터 등 동물성 재료를 배제한 ‘비거니즘 베이킹’, 천연 원료를 이용한 ‘핸드메이드 비누와 화장품 만들기’ 등의 특강을 마련해 ‘비거니즘’에 관심이 있는 고객들에게 좋은 기회를 제공한다.

김정은 롯데대구점 문화센터 실장은 “점점 늘어나는 비거니즘의 대한 관심을 충족시켜드리고자 비건 강좌를 마련했다”며 “고객들의 반응을 보고 향후 정기 강좌 개설 등 차차 비건 강의를 늘려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구매가 자유롭지 못한 비건족들을 위한 비건푸드와 비건라인 화장품 출시도 이어지고 있다.

동원F&C에서는 미국의 대표 비건 푸드 업체인 ‘비욘드미트’와 독점 계약을 맺고 식물성 고기 패티를 선보였다. 이 제품은 ‘제2회 비건 페스타’에서 진짜 고기보다 더 맛있다는 반응으로 이어지고 있다.

롯데엔네이처의 ‘제로미트’ 역시 식자재 구매가 쉽지 않은 비건족들이 반기는 비건 푸드다. 제로미트에서는 대체육류 제품인 냉동 너겟과 돈가스를 판매해 호평을 받고 있다.

또 풀무원의 유기농 브랜드 ‘올가’에서는 드레싱과 소스, 간식용 과자, 초콜릿, 케이크, 식빵 등 다양한 비건 푸드를 판매 중이다.

각 화장품 브랜드에서도 점점 늘어나는 ‘비건족’들에게 선택의 기회를 제공하는 다양한 ‘비건라인’을 앞다퉈 내놓고 있다.

바디제품을 주로 판매하는 ‘러시’에서는 과일과 채소 등에서 얻은 원료로 제품을 생산하며, 판매 제품의 80%가 비건 제품이다.

유명바디 브랜드인 ‘더바디샵’ 역시 동물실험 금지의 신념을 가지고 제품을 생산하고 있으며, 더 나아가 ‘동물실험 반대 서명 운동’까지 벌이며 적극적인 비거니즘을 실천하고 있다.

또 화장품 브랜드 ‘클라란스’에서는 ‘마이 클라란스’라는 비건 라인을 론칭해 비건족들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제품들을 선보이고 있다.

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지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