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전국체육대회 양궁경기 예천에서 2년 연속 열린다

올해 서울특별시에서 주관하는 ‘제100회 전국체육대회’와 내년 구미에서 개최되는 ‘제101회 전국체육대회’의 양궁경기 종목을 예천진호국제양궁장에서 2년 연속으로 열린다.
예천군은 올해 서울특별시에서 주관하는‘제100회 전국체육대회’와 내년 구미에서 개최되는 ‘제101회 전국체육대회’의 양궁경기 종목을 예천진호국제양궁장에서 2년 연속으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1세기의 마지막을 기념하는 올해 ‘제100회 전국체육대회’와 내년도 새로운 1세기를 시작하는 ‘제101회 전국체육대회’가 양궁의 도시 예천에서 개최돼 예천군이 한국 양궁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하게 된다.

대한체육회가 주최하는 전국체육대회는 매년 가을 전국 규모로 열리는 종합경기대회로 양궁경기는 전국체전 시작 전 사전경기를 일주일 간 개최하고 체전 후에는 장애인전국체육대회가 연이어 열리게 된다.

대회 개최 기간 동안에는 선수와 임원 및 관계자들의 방문으로 유동인구가 대거 유입 될 것으로 기대되며 대회 개최 수개월 전부터는 전지훈련을 위해 전 구단에서 예천을 찾아 짧게는 일주일에서 길게는 한 달 정도 대회 적응훈련을 실시할 예정이다.

예천군은 양궁이 새로운 지역경제 원동력이 되고자 힘을 보태고 있다.

지난달 4일부터 지난 10일까지 34일간 LH도시공사 양궁선수 4명의 선수가 전지훈련을 예천군에서 실시했다. 홍콩 주니어 대표 양궁선수단 6명이 지난 15일부터 28일까지 14일간 전지훈련을 실시한다.

또 24일부터 3일간 중국 북경팀 2명이 전지훈련을 위해 방문예정이 있는 등 앞으로 더 많은 국·내외 선수단이 예천지역을 방문할 계획이다.

스포츠도시로 도약중인 예천군은 우수한 체육인프라를 활용한 적극적인 스포츠마케팅으로 매년 10회 이상의 전국 규모 체육대회를 개최해 2만 명 이상의 전지훈련 선수단을 유치하는 등 지역경제 부양의 원동력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권용갑 기자 kok9073@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권용갑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