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일반

학폭 논란 BJ 쯔양 “나는 피해자… 미성년자 시절 10살 연상과 교제 말도 안돼”

사진=BJ쯔양 유튜브


유명 먹방 아프리카 BJ 쯔양(본명 박정원)이 학교폭력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본인은 "가해자가 아닌 피해자"였다며 강하게 반박하고 나섰다.

지난 22일 자신의 개인 방송을 통해 해명한 쯔양은 "학창시절 호기심에 친구들과 몇번 술, 담배를 한 것은 맞지만 어릴 때 실수였고 현재는 끊은 상태"라며 "이건 누가 뭐래도 제가 잘못한 것이 맞고 정말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이어 학교폭력 가해자라는 논란에 "제가 학교폭력 피해자였고 가햊가 강제 전학을 가게 된 것이다. 수군거림 등 피해때문에 잠시 학교를 옮겼었고, 가해자가 강제전학을 간 뒤 다시 다니던 학교로 복귀했다"며 "학교폭력 가해자라는 주장은 절대 사실이 아니다"고 극구 부인했다.

또한 "미성년자 시절 10살 많은 남자친구와 교제를 했다는 주장은 어떤 상상력으로 만들어낸 허구인지… 사실이 절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러한 논란은 한 누리꾼이 자신이 쯔양의 동창이라며 디시인사이드 인터넷방송 갤러리에 쯔양의 학창시절 폭로글을 게재하며 논란이 됐다. 글쓴이는 "아무리 생각해도 쯔양 지금 유튜브에서 활동하는거 마음에 안 든다. 내가 쯔양이랑 동창인데, 학창시절때 술 마시고 흡연했으며 학교폭력으로 강제전학을 당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쯔양이 청소년임에도 불구하고 10살 많은 남자친구와 교제했다"고 덧붙였다. 현재 해당 글은 삭제된 상태이다.

onlin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