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일반

'지산 락페스티벌' 공연 3일 앞두고 취소… '안전시설 점검·신고 소화 어려워'



사진=디투글로벌컴퍼니


오는 26일부터 28일까지 3일간 지산포레스트리조트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2019 지산 락페스티벌'이 돌연 취소됐다.

주관사인 디투글로벌컴퍼니는 오늘(23일) 입장문을 통해 "최종적으로 투자자의 미지급, 공동제작사의 구속으로 인한 조직도 재편성 등의 문제로 인해 모든 제작일정이 원활히 진행될 수 없었고 가장 중요한 안전시설 점검과 신고 등을 일정 내에 소화하기 어렵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지산락페스테벌을 아끼고 애정을 가지고 기다려주셨던 관객 분들께 취소 결정을 안내한다는 것에 죄송한 마음뿐"이라며 "그동안 남겨주신 모든 글들을 잊지 않고 기록해두고 차기 작품에서 보다 완성된 모습을 보이겠다"며 사과했다.

주최 측은 그간 대대적 홍보를 통해 입장권을 특가에 내놓기도 했으나 취소 사실을 출연 아티스트에게만 알리고 이미 표를 예매한 관객에겐 공지하지 않아 관객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onlin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