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곽대훈 한국당 대구시당 위원장 “일본의 경제침략 총선 주요 변수로 작용할 것”

곽대훈 위원장
자유한국당 곽대훈 대구시당 위원장은 24일 “일본의 보복 경제가 내년 총선의 중요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곽 위원장은 이날 시당 출입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 “정부·여당은 일본의 경제침략을 한국당의 친일 반일 논쟁속으로 몰아넣으며 현 정부의 경제 실정을 덮는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곽 위원장은 내년 총선의 가장 큰 변수는 “올 연말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과 북한문제가 될 것”이라며 “일본의 보복 경제문제도 여당이 총선 전략으로 삼기 위해 머리를 짜낼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국당의 내년 총선 전망과 관련, 곽 위원장은 “당장 선거가 치러진다면 한국당의 현 의석이 112석도 차지 하지 못할 것”이라며 “한국당의 인적새신 등 혁신성과가 거의 없기 때문”이라고 전망했다.

곽 위원장은 또 “개인적 의견이지만 한국당의 가장 급선무는 인적쇄신”이라며 “지난 20대 총선에서의 잘못된 공천이 대통령 탄핵까지 이어지고 지난해 지방선거 대 폭망까지 빚어졌지만 한국당은 아직 변하지 않고 있다는 지적을 많이 받고 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총선에 앞서 당 내부적으로 사람을 정리해 혁신의 모습을 보여야 수도권에서의 한국당 승리를 기약할 수 있을 것” 이라고 덧붙였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