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곽대훈 한국당 대구시당 위원장 총선까지 연임 할 듯

대구 총선 지휘봉 적임자로 신뢰감 쌓여

곽대훈 위원장
다음달 임기가 끝나는 자유한국당 곽대훈 대구시당 위원장(대구 달서갑)의 시당위원장 연임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곽 위원장에 대한 대구 지역 대다수 의원들이 곽 위원장의 시당 위원장 연임에 강한 신뢰감을 표시하고 있기 때문이다.

내년 총선 압승을 이끌 적임자로 충분하다는 의견이 주류를 이루고 있다.

지역 한 의원은 “곽 위원장이 지난해 누구도 자리를 원하지 않았을 때 선듯 위원장직을 맡았고 또 추대 당시 의원들 몇명이 총선때까지 시당위원장 연임도 약속한 바 있다”면서 “1년여 동안 지역 한국당 지지율을 높이는 여론조성을 위해 힘쓰왔다는게 지역 의원들의 공통된 평가”라고 말했다.

시당 위원장의 임기는 다음달 중순까지다. 다음달 중순께 정기국회를 대비한 한국당 연찬회 일정에 맞춰 대구지역 의원들간 자연스런 모임을 통해 차기 시당위원장을 추대 또는 선출할 예정이다.

차기 시당위원장직을 노려온 정종섭 의원(동구 갑)의 양보가 우선 선결돼야 할 문제지만 대구지역 의원들 모임을 통해 정리될 전망이다.

정종섭 의원의 경우 이미 한국당 비대위원장 시절 인적쇄신 대상자로 분류된데다 최근 친박 일색의 당 인적 구성에 보수심장 대구·경북 마저 친박 시도당 위원장이 앉을 경우 '도로친박당'이라는 오명을 벗어나지 못하기 때문이다.

내년 총선 전석 압승을 위해선 친박 비박을 떠난 강단있는 중립성향의 의원이 대구 총선을 진두지휘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지역 정가 관계자는 “최근 한국당의 도로 친박당 회귀로 내년 총선 승리를 점칠 수 없다는 전망이 힘을 얻고 있는 추세”라며 “보수 보루 대구 경북의 경우 우선 당내 혁신을 부르짖는 인사가 총선 지휘봉을 맡아야지 친박계 의원을 전면에 내세울 경우 역풍은 불보듯 뻔하다”고 말했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