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청와대, “러시아 한국 영토 침범의도 없었다”고 하자, 민주당 안규백 국방위원장은 “허언”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 소속 안규백 국회 국방위원장이 24일 러시아 군용기가 두 차례에 걸쳐 한국 영공을 침범한 것을 두고 엇갈린 반응을 나타내 논란이 일고 있다.

청와대는 러시아의 독도 영공 침범은 “기기 오작동으로 인한 의도치 않은 침범”이라고 해명한데 반해 안 위원장은 “명백한 침범 의도”라고 주장했기 때문이다.

이날 청와대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브리핑에서 “러시아 차석 무관이 전날 오후 3시 국방부 정책기획관에게 ‘기기 오작동으로 계획되지 않은 지역에 진입한 것으로 생각한다’며 ‘한국 측이 가진 영공 침범 시간, 위치 좌표, 캡처 사진 등을 전달해주면 사태 해결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고 말했다.

윤 수석은 “이번 비행은 사전에 계획된 것으로, 중국과의 연합 비행 훈련이었다”면서 “최초에 계획된 경로였다면 이런 상황이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해명했다고 전했다.

반면 안 위원장은 중국·러시아 군용기의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 무단 진입 사건과 관련해 “이번 사건은 의도된, 계획된 중국·러시아의 합동 훈련이라고 보고 있다”며 “의도적이 아니었다는 것은 허언”이라고 말했다.

그는 “중·러 군용기가 울릉도 북동쪽에서 합류해 KADIZ에 침범하고 조기경보기까지 작동했기 때문에 상당히 계획적인 행동으로 보인다”며 “실수가 아니라고 보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날 국방부도 “기기 오작동으로 군용기가 독도 인근 영공을 침범했다는 러시아 측 해명은 납득할 수 없다”며 날을 세웠다.

이같은 당정청의 배치된 주장으로 인해 국방·안보 분야 대응을 두고 온도차가 느껴진다는 지적이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