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치매 등 퇴행성 뇌질환 연구 실마리 제공되나… 뇌 노폐물 배출경로 찾아

사진=클립아트코리아


기초과학연구원(IBS) 혈관연구단 고규영 단장(카이스트 특훈교수)팀이 오늘(25일) "뇌의 노폐물이 섞여 있는 뇌척수액을 배출하는 주요 통로는 뇌 하부에 있는 뇌막 림프관"이라고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네이처'(Nature)에도 실렸다.

치매 등 퇴행성 뇌 질환은 베타아밀로이드와 타우 단백질 같은 뇌 노폐물이 뇌에 쌓이면 신경세포(뉴런)를 파괴해 유발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뇌에서는 대사활동 부산물로 많은 양의 노폐물이 생성되는데 이 노폐물은 뇌척수액을 통해 중추신경계 밖으로 배출된다. 그러나 지금까지는 이런 뇌 노폐물이 배출되는 경로를 알지 못했으나 국내 연구진이 동물 실험을 통해 노폐물이 배출되는 '배수구'를 찾아낸 것이다.

고규영 단장은 "뇌 하부 뇌막 림프관의 배수 기능을 향상하는 약물을 개발하면 퇴행성 뇌질환 치료 방법의 새 실마리를 제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치매 등 퇴행성 뇌질환 치료 연구는 주로 원인물질 생성을 막거나 생성된 원인물질을 분해하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는데, 이번 연구결과를 토대로 노폐물이 잘 배출되도록 하는 방식의 새로운 치료법 연구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onlin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