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김서영, 여자 개인혼영 400m 예선 탈락

김서영, 개인혼영 400m 4분40초55의 기록으로 전체 10위



28일 광주시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개인혼영 400m 예선에서 대한민국 김서영이 역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여자 수영 간판 김서영(25·경북도청, 우리금융그룹)이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마지막 날 열린 개인혼영 400m에서 결승 진출하지 못하며 대회를 마무리했다.

김서영은 28일 광주시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여자 개인혼영 400m 예선에서 4분40초55의 기록으로 2조 4위를 기록했다.

하지만 전체 3개 조 출전선수 26명 중 10위를 차지하며 8명이 겨루는 결승 출발대에는 설 수 없게 됐다.

개인혼영 400m는 한 선수가 접영-배영-평영-자유형 순서로 100m씩 레이스를 이어가 기록을 다투는 종목이다.

김서영의 이 종목 최고기록은 2017년 국가대표 선발대회에서 작성한 4분35초93(한국 기록)이다.

김서영은 “좋은 기록은 안 나왔지만 좌절하지 않겠다. 빨리 돌아가 보완할 점을 고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대회는 내겐 큰 경험이 됐고 좋은 경험이 됐다”며 “내년 도쿄 올림픽을 향한 예방주사라고 생각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서영은 이번 대회에서 주 종목인 개인혼영 200m에서 결승에 올라 6위를 기록했고, 개인혼영 400m에선 예선 탈락하는 등 메달 획득 목표엔 미치지 못했다.

그러나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에서 결승 출발대에 선 한국 선수는 김서영 뿐으로 개최국 체면을 세웠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