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여야, ‘북한 미사일’ 규탄 한목소리...대응방안엔 온도차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31일 오전 국회에서 북한 미사일 발사 관련 긴급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이 최근 신형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한데 이어 지난달 31일 또다시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해 여야가 한 목소리로 우려하면서도 향후 대응을 놓고는 입장차를 보였다.

더불어민주당은 북한에 유감 표명 속에서도 대화의 중요성에 방점을 찍은 반면 자유한국당은 안보위기라며 핵 억지력 강화를 주장했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확대간부회의에서 “지난 25일에 이어 북의 이 같은 행위는 한반도 평화에 전면 역행하는 것으로 강력한 항의의 뜻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북은 9.19 합의를 준수해 평화를 해치는 일체의 위협과 행동을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여야를 떠나 정치권도 초당적인 자세로 국회에서 북의 안보위협에 일사불란하게 대처해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반면 보수야권은 문재인 정부에 비판의 화살을 돌렸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북한은 이미 3차례 도발 함으로써 삼진 아웃됐다. 9.19 남북군사합의를 파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국방위·외통위·정보위·원내부대표단 연석회의를 열어 “명백한 9.19 남북군사합의 위반”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실질적으로 핵을 탑재할 수 있는 미사일에 대해 핵 억지력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면서 “문 대통령께서 지금 나타나는 모든 상황을 자초한 부분이 많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대통령이 직접 책임지기 어렵다면 적어도 외교안보 라인을 교체하는 모습을 통해 새로운 전기를 마련해야 한다”고 책임론을 강조했다.

한편 국회는 이날 운영위원회 전체회의를 열기로 했지만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나 원내대표가 회의 연기를 제안했고 민주당도 이를 수용하면서 일단 회의가 미뤄졌다.

국회 운영위 출석이 예정된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과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 등이 국가 안보현안에 대응해야 한다는 취지에서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