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아쉬운 대구 야간 시티투어... 해설사 없고, 안전사고 우려

-지난달 16일부터 이번달 31일까지 한시적으로 운영
-버스에서 내리면 다음 일정 갈수 없어...콘텐츠 부족

지난 2일 오후 7시 동대구역광장에서 ‘밤을 달리는 시티투어’ 가 출발했다. 사진은 투어 참가자들이 2층 버스에서 도심 야경을 관람하는 모습.
지난달부터 시작된 대구 야간 시티투어가 해설사도 없는데다 안전사고까지 우려되는 등 재미없는 투어로 전락하고 있다.

지난 2일 오후 7시 동대구역 광장. 지난달 16일부터 오는 31일까지 한시적으로 운영되는 ‘밤을 달리는 시티투어’를 타기 위해 참가자들이 줄을 섰다. 젊은 커플부터 아이와 손을 꼭 붙잡고 온 어머니, 단체여행을 온 어르신들까지 다양한 연령대의 사람들이 투어에 참가했다.

이날 투어는 동대구역을 출발해 동촌유원지∼김광석 다시 그리길∼동성로∼근대문화골목을 거쳐 다시 동대구역으로 돌아오는 1시간30분의 일정이다.

지붕이 뚫려 있는 투어용 2층 버스는 승객들에게 탁월한 개방감을 선사했다. 2층 버스를 타고 선선한 저녁 바람을 맞으며 도심 야경을 관람하는 특별한 경험에 승객들은 연신 셀카를 찍기에 바빴다.

하지만 초반 설렘의 시간이 지나고 버스 안은 차츰 조용해졌다. 해설사가 버스 안에서 바깥 풍경을 보며 설명해 주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이날 투어에 해설사는 없었다. 기존에 있던 해설사가 예산 문제로 지난 6월 퇴사했다. 승객들은 투어를 돌면서도 아무런 정보 없이 그저 바깥 풍경을 멍하니 바라볼 수밖에 없었다.

또 안전사고의 위험에도 노출됐다. 버스가 동촌유원지와 동성로 도심가를 지날 때 야경을 보고 있던 승객들은 갑작스런 가로수 나뭇가지들의 습격을 받았다. 도로 가로수의 정돈되지 않은 나뭇가지들이 2층 버스의 승객들을 덮친 것. 다행히 다친 승객은 없었지만 위험한 장면이 연출됐다.

야간 시티투어버스는 다음 버스가 없어 한번 내릴 경우 다음 일정을 다닐 수 없다.

동촌유원지, 김광석 다시 그리길, 근대문화골목 등 주요관광지를 들렀지만 승객들이 잠시 내려서 주변을 둘러볼 수 있는 시스템이 마련돼 있지 않았다.

이날 투어에 참가한 김승진(29·전주시)씨는 “여자친구와 큰 기대를 하고 예매했는데 아쉽다”며 “2층 버스를 타고 도심 야경을 보는 것은 즐거웠지만 그 뿐이었다. 다양한 콘텐츠가 있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대구시관광협회 관계자는 “올해 6월 급히 기획돼 콘텐츠가 많이 부족한 것이 사실”이라며 “참가자들의 솔직한 의견을 듣고 부족한 점들을 보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승엽 수습기자 syle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승엽기자

대구경실련, “중앙지하상가 점포 전대차 금지해야”

대구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대구경실련)은 16일 성명서를 내고 대구시가 사회기반시
2019-10-16 16:50:04

우리복지시민연합, 대구시 미세먼지 대응 비판

우리복지시민연합이 대구시의 미세먼지 대응체계를 비판하며 조속한 대책마련을 촉구했
2019-10-15 17:00:52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