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보수대통합 TK 선택은?

보수대통합의 최대 걸림돌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찬반계파 갈등
민주당의 TK 공략 보수분열로 막을 수 있을까?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의 내년 총선 최대 승부수인 보수대통합에 대한 TK(대구·경북) 보수진영의 관심이 급속하게 쏠리고 있다.

집권여당 더불어민주당이 예전의 TK 총선 포기, TK 고립화를 꾀하는 총선 전략에서 벗어나 중량급 후보들을 대거 차출, 전국정당화를 위한 TK 공략에 본격 시동을 걸고 나섰기 때문이다.

이들 옛 노무현 정부와 현 문재인 정부의 고위 차관급 이상을 지낸 TK 출신 인사들의 TK 공략이 실제화될 경우 승패 여부를 떠나 한국당 등 TK 보수진영은 보수대통합에 목을 맬 수 밖에 없는 국면에 놓여진다는게 지역정가의 관측이다.

이대로 보수 분열로 총선을 치룰 경우 한국당의 서울 수도권 등에서의 총선 폭망의 위기감을 넘어 보수심장 TK까지 무너질 수 있다는 절박함이 성큼 다가올 수 밖에 없기 때문.

실제 지난해 지방선거가 그대로 재현할 경우 보수분열로 표가 나눠지고 민주당에 일정부분 표심이 실린다면 TK 한국당 의석은 장담할 수 없게 된다.

문제는 황교안 대표를 중심으로 한 한국당 지도부가 바른미래당 비당권파(유승민·안철수계)로 대표되는 중도개혁보수와 우리공화당까지 아우르는 자유 우파의 하나되는 보수대통합을 구상하고 있지만 현실은 거의 불가능에 가깝다는 것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둘러싼 찬성파와 반대파간 계파 갈등의 골이 최대 걸림돌이 되고 있는 탓이다.

지난 7일 나경원 원내대표의 바른미래당 유승민계와의 합당설이 나오자 마자 친박계 김진태 의원의 반발은 물론 조원진 우리공화당 공동대표도 8일 “탄핵 찬성 배신자들과 우리공화당은 함께 할 수 없다. 배신자들과의 통합이나 연대의 이야기도 앞으로 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날을 세우는 등 자유우파의 하나되는 보수대통합은 기대할 수 없다.

결국 한국당은 우리공화당과 바른미래당 등을 놓고 한쪽을 선택하는 최악의 보수세력 재편 시나리오를 쓸 수 밖에 없을 전망이다.

바른미래당을 선택할 경우 당내 친박계의 이탈이 예상되고 우리공화당을 선택할 경우 중도세력 등 광범위한 지지를 받기 어려운 만큼 한국당 해체 이후 또 다른 중도 개혁 신당 탄생도 거론되고 있지만 이는 총선용으론 약한 시나리오다.

지역 정가 일각에선 대승적 차원에서 한국당과 유승민 의원 등 바른미래당 비당권파들과의 보수세력 통합 재편이 가장 유력한 수순으로 지목하고 있다.

지역 한국당 핵심 관계자는 “유승민 의원 등 바른미래당 비당권파들에게 한국당 지도부가 당 통합 또는 복당 명분을 제대로 주어지지 않을 경우 결국 유 의원은 장렬한 전사를 선택, 한국당은 얻을 게 하나도 없을 수 있다”면서 “TK로서는 박 전 대통령 정서가 남아있지만 보수 생사 귀로에선 과거로의 회귀보다는 미래로의 개혁 보수쪽을 선택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