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총선 앞두고 보수·진보 모두 ‘꿈틀’...정계개편 본격화

내년 4·15 총선을 8개월여 앞두고 정치권의 이합집산이 본격화하는 모양새다.

민주평화당 내 제3지대 구축 세력인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 연대’(대안정치)를 설립한 의원 10명은 12일 집단 탈당해 야권발 정계개편의 신호탄이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들은 ‘제3지대 신당 창당’을 주장하고 있다.

대안정치가 탈당하면 남게 될 정동영 대표 등 당권파 측은 바른미래당과 정의당, 녹색당, 청년당, 나아가 시민사회단체와의 연대로 총선을 치를 것으로 보인다.

그러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보수 통합론을 주장하며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에 러브콜을 공개적으로 보내고 나섰다.

바른미래당 내 국민의당계 의원들이 제3지대 신당으로 적을 옮긴다면 보수 통합론에도 불이 붙을 전망이다.

나 원내대표는 최근 인터뷰에서 “(총선 승리를 위해)유승민 의원 측과 통합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한마디에 정치권은 발칵 뒤집혔다.

유 의원은 보도자료를 내고 “저는 나 대표를 만난 적도, 통화한 적도 없음을 분명히 밝힙니다”라고 전했다.

반면 바른미래당 당권파는 반발했다.

임재훈 의원은 “나 원내대표는 잠꼬대 같은 말은 하지 말고 한국당이나 잘 추스르라”고 비난했다.

하지만 보수통합론은 여기서 그치지 않고 있다.

최근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우리가 추구하는 가치를 공유하는 모든 정치세력은 한국당을 중심으로 힘을 합쳐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도 지난 10일 한국당 주류를 ‘잔반’, ‘웰빙’ 등으로 연일 몰아붙임에 따라 정기국회와 추석, 내년 총선을 앞두고 정계의 어떠한 개편이나 변화를 모색하고 있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바른미래당은 호남 의원들이 중심이 된 국민의당계와 중도보수를 표방하는 바른정당계가 혼재된 상황”이라며 “국민의당계라는 한 축이 이탈하면 바른정당계는 보수 통합 쪽으로 가닥을 잡을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보수대통합 시나리오에는 큰 걸림돌이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에 대해 바른정당계 의원들과 우리공화당 측이 정반대 입장을 나타내고 있다는 점이다.

일각에서는 보수대통합이 실현되면 이에 맞서 범여권의 통합 내지 연대가 이뤄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기도 한다.

더불어민주당은 일찌감치 공천룰을 확정해 ‘시스템 정당’을 표방하고 있지만 당내에선 ‘총선을 앞두고 가능할지’ 갸웃하는 시선이 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