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도, 캄보디아 국가 음원 제작 지원

도립교향악단·왕립합창단, 도청에서 캄보디아 국가 음원 녹음 및 작은 음악회 열어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13일 접견실에서 캄보디아 윤끼엔(왼쪽) 문화부 국장, 항 리티 라붓 왕립예술대학 학장과 캄보디아 국가 음원 제작 등과 관련된 대화를 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북도가 캄보디아 국가(國歌) 음원 제작을 지원하고 나섰다.

경북도는 13일 오전 도청 동락관에서 캄보디아 왕립합창단을 초청한 가운데 경북도립교향악단 오케스트라 반주에 맞춰 캄보디아 공식 국가 음원을 녹음했다.

국가 음원 제작 경비는 경북도가 전액 부담했다.

이번 국가 음원 녹음은 ‘앙코르-경주세계문화엑스포 2006’ 이후 문화교류를 해온 캄보디아 정부측에서 1969년 녹음된 국가 음원의 새로운 제작을 요청한데 따른 것이다.

13일 국가(國歌) 음원 제작을 위해 경북도청을 방문한 캄보디아 왕립합창단이 동락관에서 열린 작은 음악회에서 합창을 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이어 캄보디아 출신 결혼이민자와 도청 직원을 초청한 가운데 25명으로 구성된 캄보디아 왕립합창단과 도립교향악단이 합동으로 작은 음악회를 열었다.

한편, 윤끼엔 캄보디아 문화부 대표와 왕립합창단은 지난 12일부터 14일까지 사흘동안 경북을 방문해 안도잇내 투어와 영남대 음악대학을 견학한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도청에서 제작된 캄보디아 국가 음원이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기를 바란다”면서 “긴밀한 우호관관계가 문화와 관광, 경제 교류 등 다양한 분야의 협력 확대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