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갑질논란 남양유업 살린 '백미당' 중국에서도 대박

사진=남양유업 공식SNS


2013년 갑질 사태 이후 불매운동으로 실적이 급락했던 남양유업이 야심차게 내놓은 '1964 백미당'이 첫 해외 진출에 성공했다.

남양유업이 2014년 오픈한 백미당은 남양유업이 신사업 발굴의 일환으로 프리미엄 아이스크림업계에 뛰어들면서 야심차게 내놓은 디저트 브랜드로 불매운동으로 인한 매출 급감에 위기 탈출의 일환으로 시작됐다.

오픈 5년 만에 현재 매장수가 81개로 늘어난 백미당은 100% 직영으로 운영된다.

올해부터 해외 진출을 본격화한 백미당은 지난 6월 뉴월드 그룹과 계약해 중국 진출을 예고한 바 있다.

해외 진출 1호점인 중국 상하이는 지난 9일 오픈해 대기인원만 150여명에 달하며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백미당 관계자는 "유기농 우유, 유기농 원두, 제철 식재료를 사용한 한국의 프리미엄 디저트 카페로 중국 시장에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전했다.

onlin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