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나이도 쪼그만게…” 고객에게 욕설 내뱉은 멕시카나 男점주… 본사에서 사과문 내

사진=멕시카나


지난 1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멕시카나 점주에게 "야 이 XX년아, 기다려라" 등 욕설을 들었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사건이 퍼지자 멕시카나는 13일 홈페이지를 통해 "해당 가맹점을 파악한 결과 전남 지역에 위치한 연향점으로 확인됐다"며 "멕시카나 본사는 해당 가맹점에 대해 패널티를 포함, 법적 조치까지 검토하고 있다"고 임직원 명의로 사과문을 올렸다.

글쓴이는 말복을 맞아 '요기요'에서 할인 쿠폰을 받아 멕시카나에서 치킨을 시켰으나 주문 누락으로 2시간이 넘게 치킨을 받지 못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글쓴이가 항의하자 점주는 "근데 이거를 저희한테 짜증 낼 문제가 아니에요"라며 사과는 커녕 적반하장으로 나왔다고 말하며 나중에는 "이 XX년이, 야이 X같은 년아, 너 이 XX년아 집에 그대로 있어. XXX년이 그대로 있어라"는 등 상욕을 하며 전화를 끊었다고 전했다.

이 사실이 알려지며 멕시카나에 대한 비판이 쏟아져 멕시카나 본사 측에서 사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onlin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기자
댓글 0